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천 시민단체, CJ CGV 상상플랫폼 사업수주 재검토 촉구

"공공성 기능보다 수익시설에 방점" 반대 표명
상상플랫폼 조감도
상상플랫폼 조감도[인천시 제공=연합뉴스]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인천 시민단체들이 인천항 폐창고를 문화 혁신공간으로 조성하는 '상상플랫폼 사업'을 원점에서 재검토하라고 촉구했다.

스페이스빔·인천평화복지연대 등으로 구성된 '인천 내항과 바다 되찾기 시민모임'은 상상플랫폼 사업의 운영사업자로 지난달 CJ CGV가 선정된 것과 관련, "시민 전체의 공유재인 내항을 20년 이상 독점적·상업적으로 운영하는 것은 올바른 도시재생사업이 아니며 내항 재개발 전체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13일 주장했다.

상상플랫폼 사업은 인천항 8부두 옛 곡물 창고를 리모델링해 지역 문화 예술인을 위한 창업·창작 공간, 3D 홀로그램 상영관, 가상현실(VR) 체험관 등 첨단 문화 엔터테인먼트 시설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인천시는 내년 하반기까지 국비·시비 등 396억원을 들여 창고 부지 매입과 리모델링을 마친 뒤, CJ CGV에 20년간 대부 방식으로 상상플랫폼 운영을 맡길 계획이다.

그러나 '시민모임'은 "연간 약 15억원의 임대료만 받고 운영을 맡기는 방식인데 이는 대기업이 원도심에서 이윤을 빼가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며 "공공적 기능보다는 시설 대부분이 인천시민이 비용을 지불해야 하는 체험형 수익시설로 구성됐다"고 비판했다.

시민모임은 이어 "협치와 원도심 재생을 시정의 제일 원칙으로 제시한 박남춘 시정부는 CJ CGV에 특혜를 주는 상상플랫폼 사업을 전면 재검토하라"며 "아울러 인천항 개항창조도시 재생사업 전반에 대한 대수술을 위한 민관협의체 구성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iny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8/13 17: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