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 "6·25 미군 실종자 확인 협력…조종사 2명 정보 전달"

송고시간2018-08-12 14:54

러시아 국방부 청사
러시아 국방부 청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미국의 제재에 반발하고 있는 러시아가 미국의 6·25 전쟁 실종자 확인에는 적극 협력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워싱턴을 방문한 러시아 국방부 기록보관소의 이고리 페르미야코프 소장은 6·25 전쟁 중 격추된 미군 전투기 조종사 2명의 정보를 미국에 전달했다고 타스통신이 11일(미국 동부시간) 보도했다.

페르미야코프 소장은 이달 8∼10일 워싱턴을 방문해 6·25 실종자 파악 등 4개 분야에서 실무 협의를 했다.

이번 협의에서 미군은 6·25 전쟁 당시 실종된 미군 명단을 러시아 측에 넘겨 협조를 요청했다.

명단은 300∼400명 규모라고 페르미야코프 소장은 설명했다.

페르미야코프 소장은 "미국이 이 문제를 도와달라고 요청했고 우리가 승낙했다"면서 "미국 측은 우리의 협력 동의를 환영했다"고 말했다.

1992년 미국과 러시아는 제2차 세계대전, 6·25 전쟁, 냉전, 아프가니스탄전쟁 중 실종자(유해) 소재 파악에 상호 협력하는 공동위원회를 설치했다.

tr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