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할인매장서 1천600만원어치 의약품 훔친 한인 남녀 체포돼

송고시간2018-08-12 14:23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한국인 관광객이 많이 찾는 일본의 할인매장인 돈키호테에서 대량의 의약품을 훔친 혐의로 20대 한국인 남녀가 체포됐다.

12일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일본 오사카(大阪)부 미나미(南) 경찰서는 12만엔(약 122만원) 상당의 물품을 훔친 혐의로 한국 국적 남성 조 모(25) 씨와 여성 이 모(29) 씨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자신을 회사원과 자영업자라고 각각 밝힌 조 씨와 이 씨는 9일 오전 6시 20분께 오사카의 번화가 도톤보리(道頓堀)의 돈키호테 매장에서 의약품과 파스 등 52점의 물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두 사람은 경찰에서 "일본과 한국에 팔기 위해 훔쳤다"며 혐의를 인정했다.

조사 결과 두 사람은 훔친 물건을 숙박 중이던 오사카 시내 호텔에 보관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이들의 호텔에서 150만엔(약 1천525만원) 상당의 물품 1천여 점을 발견했다.

두 사람은 작년 9월 이후 홋카이도(北海道), 후쿠오카(福岡)현 등의 공항을 통해 일본을 반복해서 드나들었으며 이번에는 지난 8일 간사이(關西) 공항을 통해 일본에 입국했다.

일본 도쿄도 주오구에 있는 생활용품점 돈키호테 앞을 사람들이 지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도쿄도 주오구에 있는 생활용품점 돈키호테 앞을 사람들이 지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b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