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석선물 미리 사는 사람 늘었다…롯데마트 "사전예약 20%↑"

송고시간2018-08-12 12:42

폭염으로 신선식품 가격 오름세 예상되면서 수요 많아져

롯데마트에서 모델들이 명절 선물세트를 소개하는 모습
롯데마트에서 모델들이 명절 선물세트를 소개하는 모습

[롯데마트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유통업계가 이달부터 추석 선물세트 사전예약 판매에 돌입한 가운데 사전예약을 이용하는 소비자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마트는 지난 1일부터 10일까지 열흘간 추석 선물세트 사전예약 매출이 지난해 추석 사전예약 판매 첫 열흘(8월 9∼18일)보다 20.4% 늘었다고 12일 밝혔다.

명절 사전예약 선물세트는 일반적으로 본 판매보다 저렴한 가격에 판매되기 때문에 매년 전체 선물세트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늘어나는 추세다.

실제로 롯데마트의 추석 선물세트 매출에서 사전예약 판매가 차지하는 비중은 2016년 20%에서 지난해 35%로 15%포인트 증가했다.

특히 올해는 폭염으로 과일 등 신선식품 가격이 오름세를 보일 것이란 전망에 미리부터 준비하는 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 열흘간 롯데마트 추석 선물세트 사전예약 판매에서 신선식품 선물세트 매출은 지난해보다 23.5% 늘었다. 가공식품과 일상용품은 각각 9.4%, 6.4% 증가했다.

1만 원대 이하 실속형 양말 선물세트가 많이 팔리면서 패션잡화 선물세트 매출은 82.6% 늘었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올 추석에는 이른바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개정에 따라 신선식품 선물세트의 경우 10만 원대 이하 선물세트가 주목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gatsb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