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승환, 1이닝 1K 완벽투…콜로라도, 다저스에 끝내기 역전승

송고시간2018-08-12 12:18

오승환[AP=연합뉴스 자료사진]
오승환[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하루 쉬고 마운드에 오른 오승환(36·콜로라도 로키스)이 1이닝을 완벽하게 책임지고 팀의 짜릿한 역전승의 발판을 놓았다.

오승환은 12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의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의 홈 경기에서 팀이 0-2로 끌려가던 8회초 구원 등판해 1이닝 동안 세 타자만 상대하며 삼진 하나를 곁들여 무실점으로 막았다.

10일 다저스전(⅔이닝 2실점)에서 콜로라도 이적 후 첫 실점을 기록한 뒤 11일 경기에서는 휴식을 취한 오승환은 이틀 만에 다시 오른 마운드에서 제 기량을 유감없이 보여줬다.

7이닝을 2실점으로 막은 선발투수 카일 프리랜드에 이어 팀 두 번째 투수로 등판한 오승환은 첫 타자 매니 마차도를 커터 3개로 헛스윙 삼진 처리했다.

저스틴 터너에게는 볼 세 개를 연달아 던졌다가 풀카운트까지 끌고 간 뒤 평범한 1루수 뜬공으로 잡았다.

엔리케 에르난데스는 중견수 뜬 공으로 요리하고 공 13개로 깔끔하게 1이닝을 소화한 뒤 8회말 타석에서 대타 데이비드 달로 교체됐다.

올 시즌 4승 3패 3세이브를 기록 중인 오승환의 평균자책점은 2.63에서 2.59로 낮아졌다.

콜로라도는 0-2로 끌려가던 9회말 2사 1, 3루에서 라이언 맥마혼의 끝내기 우월 석 점 홈런으로 극적인 3-2 역전승을 거뒀다.

다저스는 1회초 1사 후 마차도의 좌중간 2루타에 이은 터너의 중견수 쪽 3루타로 가볍게 선취점을 올렸다.

2회에는 야시엘 푸이그가 좌월 솔로 아치로 자신의 빅리그 통산 100번째 홈런을 기록하며 2-0으로 달아났다.

반면 콜로라도는 다저스 선발투수 워커 뷸러에게 7이닝 동안 4안타와 볼넷 3개를 얻는 데 그치는 등 8회까지 무득점으로 끌려갔다.

특히 3회말 1사 1루에서 DJ 르메이휴의 안타성 타구가 다저스 2루수 브라이언 도저의 다이빙캐치에 이은 글로브 토스로 더블플레이로 연결되는 등 세 차례나 병살을 당하면서 공격의 실마리를 쉽게 찾지 못했다.

하지만 9회말 마지막 공격에서 2사 1, 3루로 찬스를 살려간 뒤 맥마혼이 다저스 JT 샤그와를 우월 석 점포로 두들겨 끝내기 승리를 거두고 2연승했다.

오승환에 이어 9회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은 브라이언 쇼가 구원승을 올렸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