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금감원 직원 행세 20대, 보이스피싱 피해금 받아 빼돌려

송고시간2018-08-12 11:39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금융감독원 직원 행세를 하며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에 속은 여성에게 돈을 넘겨받은 후 이를 조직에 넘기지 않고 중간에 가로챈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보이스피싱
보이스피싱

[연합뉴스TV 제공]

부산 부산진경찰서 사기 혐의로 A(25) 씨를 구속했다고 12일 밝혔다.

A 씨는 지난달 30일 저녁 8시께 서울역 지하철 앞에서 금융감독원 직원 행세를 하며 보이스피싱에 속은 B(22) 씨의 돈 416만원을 받아 조직에 송금하지 않고 챙겨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B 씨는 검사를 사칭한 전화를 받고 대포통장 이용 범죄에 연루되지 않은 사실을 입증하려면 통장에 있는 돈을 찾아 서울역에서 금융감독원 직원에게 전달하라는 보이스피싱의 조직을 지시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조직의 지시대로 B 씨는 금감원 직원 행세를 하는 A 씨에게 돈을 넘겼지만, A 씨는 이를 조직에 넘기지 않고 그대로 달아났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보이스피싱 사기를 당했다는 B 씨의 신고를 받고 긴급 위치추적과 통화내용을 분석해 A 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검찰 행세를 하며 보이스피싱을 주도한 조직도 추적하고 있다.

handbrothe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