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커리, 웹닷컴투어 골프 선수에 2천800만원 기부 '꼴찌의 선행'

송고시간2018-08-12 10:38

커리의 경기 모습. [AFP=연합뉴스]
커리의 경기 모습.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미국프로골프(PGA) 2부 투어인 웹닷컴투어 대회에 출전해 최하위로 컷 탈락한 미국프로농구(NBA) 스타 스테픈 커리(미국)가 2만5천 달러(약 2천800만원)를 동료 골프 선수에게 기부했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12일 "커리가 웹닷컴투어 골프 선수인 스콧 해링턴과 그의 아내에게 2만5천 달러를 전했다"며 "해링턴의 아내가 5월부터 암 투병 중"이라고 보도했다.

커리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헤이워드에서 진행 중인 웹닷컴투어 엘리 메이 클래식(총상금 60만 달러)에 스폰서 초청 선수 자격으로 출전했으나 2라운드까지 17오버파 157타를 치고 최하위로 컷 탈락했다.

해링턴은 아내를 돌보느라 투어 활동을 중단했다.

커리는 엘리 메이 클래식 대회 기간에 해링턴과 대화를 나눴다고 소개하며 "그에게 '투어에 많은 이들이 당신과 당신 가족을 염려하고 있다'고 전해줬다"고 기부에 나선 배경을 설명했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