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두산중공업, 서남해 해상풍력단지 1단계 유지보수 사업 수주

송고시간2018-08-12 10:44

두산중공업 30MW급 풍력발전기
두산중공업 30MW급 풍력발전기

[두산중공업 제공]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두산중공업[034020]은 한국해상풍력과 서남해 해상풍력 1단계 실증단지에 대한 유지보수 용역 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서남해 해상풍력사업은 전북 위도 남동쪽 해상에서 총 3단계에 걸쳐 진행되는 국내 최대 규모의 해상풍력발전 개발사업이다.

이번에 두산중공업이 유지보수 계약을 맺은 1단계 실증단지는 내년까지 풍력발전기 20기, 총 발전용량 60㎿ 규모로 준공될 예정이다.

두산중공업은 내년부터 15년 동안 풍력발전기 가동률 보증과 경상정비, 해상 유지보수 등의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앞서 두산중공업은 2015년 9월 이 실증단지에 들어가는 기자재 공급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현대건설[000720]과 컨소시엄으로 사업을 수주해 자체 개발한 3㎿급 풍력발전기를 제작해 공급하고 있다.

목진원 두산중공업 파워서비스BG장은 "국내 최초 해상풍력 단지인 탐라 해상풍력에 이어 이번 서남해 단지까지 국내 해상풍력 단지 두 곳 모두에 기자재를 공급하고 유지보수까지 맡게 됐다"면서 "2030년까지 16GW 규모로 성장이 예상되는 국내 풍력시장에서 사업을 확대하고 해외 수출 역량도 키워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