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지만, 토론토전서 2루타…3경기 연속 장타

송고시간2018-08-12 08:35

탬파베이, 토론토에 3-1 승리로 3연승


탬파베이, 토론토에 3-1 승리로 3연승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최지만(27·탬파베이 레이스)이 3경기 연속 장타를 날렸다.

최지만은 11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방문경기에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를 쳤다.

최지만의 이날 유일한 안타는 2루타였다.

10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전과 11일 토론토전에서 시즌 4, 5호 홈런포를 가동한 최지만은 최근 3경기 연속 장타를 기록했다.

최지만의 시즌 타율은 0.226에서 0.227(88타수 20안타)로 조금 올랐다.

1회초 조이 웬들의 2루타로 선취점을 뽑고 난 뒤인 2사 2루에서 첫 타석을 맞은 최지만은 토론토 선발투수인 우완 샘 가비글리오와 대결해 우익수 직선타로 잡혔다.

하지만 탬파베이가 2-0으로 앞서던 4회초에는 선두타자로 나와 우중간을 가르는 큼지막한 2루타를 터트렸다. 올 시즌 5번째 2루타. 최지만은 후속 타자들이 침묵해 득점에는 실패했다.

최지만은 팀이 2-1로 쫓기던 6회초 1사 1루에서는 바뀐 투수인 좌완 하이메 가르시아와 맞서 2루 베이스 쪽으로 안타성 타구를 날렸으나 토론토 2루수 데번 트래비스의 호수비로 선행주자가 2루에서 아웃됐다. 최지만은 살았지만, 이번에도 후속타는 터지지 않았다.

최지만은 토론토 네 번째 투수 타일러 클리퍼드를 상대한 8회초 1사 2루에서는 높은 쪽 빠른 볼에 속아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탬파베이는 선발투수 라인 스타넥이 1⅓이닝만 책임지고 물러났으나 불펜진의 호투를 발판으로 3-1 승리를 거두고 3연승 행진을 벌였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