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언론 "北구속 일본인은 39세 영상제작자…군항 남포 방문"(종합)

송고시간2018-08-12 09:01

"현지 군사시설 촬영 정보"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최근 북한 당국에 구속된 것으로 알려진 일본인 남성은 39세 영상 제작자(크리에이터)라고 일본 언론이 12일 보도했다.

산케이신문 등에 따르면 이 남성은 시가(滋賀)현 출신으로, 북한 서부 항만도시 남포를 방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남성은 현지에서 복수의 다른 사람들과 함께 행동하던 중 북한 당국에 구속된 것으로 알려졌다.

남포는 군사 조선소가 있는 군항으로 알려져 스파이 혐의를 받을 가능성이 있다고 아사히신문은 전했다.

닛폰TV 계열 매체인 NNN은 해당 남성이 남포에서 군사시설을 촬영했다는 이유로 구속됐다는 정보도 있다고 보도했다.

이 남성은 당초 오는 13일 귀국 예정인 여행사 투어로 북한을 방문했으나 이번 사안과 관련, 북한 당국으로부터 연락이 없는 상태여서 장기화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고 방송은 전했다.

해당 남성은 이전에도 북한을 방문한 적이 있다는 정보도 있다.

이 남성은 여행 목적으로 중국 여행사를 이용해 북·중 접경지역에서 북한에 입국한 것으로 추정됐다.

일본 정부는 구속 이유 등에 대해 정보 수집을 계속하는 한편 베이징(北京)의 대사관 경로를 통해 이 남성의 조기 석방을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북한과 국교 관계가 없는 일본으로선 영사 면담 추진을 통한 통상적인 자국민 보호에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이란을 방문한 뒤 귀국길에 오른 리용호 북한 외무상은 지난 11일 베이징에서 일본인 남성의 구속 이유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언급을 하지 않았다.

일본 정부 내에선 "북한이 구속한 일본인 남성을 대일협상 카드로 이용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일로 그동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 의사를 밝혀온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전략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다고 교도통신은 전망했다.

앞서 북한 당국에 의해 1999년 말 간첩혐의로 구금됐던 일본인 전직 신문 기자가 2년여간 억류된 적이 있다.

일본 외무성은 대북제재의 일환으로 자국민에게 북한 방문을 자제할 것을 요청하고 있다.

일본 외무성 건물
일본 외무성 건물

[연합뉴스 자료사진]

j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