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패 지긋지긋한 루마니아…수만명 "총리 퇴진" 연이틀 시위

송고시간2018-08-12 08:19

첫날에는 시위대-경찰 충돌로 450명 부상…이틀째는 평화적

(서울=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 수만 명의 루마니아인들이 11일(현지시간) 수도를 비롯한 각지에서 총리 퇴진을 요구하며 이틀째 폭염 속 반부패 시위를 했다.

전날에는 시위대와 경찰이 충돌해 양측에서 400명이 넘는 부상자가 발생했으나, 이틀째 시위는 평화적으로 이뤄졌다.

루마니아인들이 11일 수도 부쿠레슈티의 정부 청사 밖에서 국기를 흔들고 휴대전화 불빛을 밝히고 있다. (AP=연합뉴스)

루마니아인들이 11일 수도 부쿠레슈티의 정부 청사 밖에서 국기를 흔들고 휴대전화 불빛을 밝히고 있다. (AP=연합뉴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11일 저녁 수도 부쿠레슈티 중심부의 정부 청사 앞에 약 4만 명이 모여 축구 응원 도구로 잘 알려진 부부젤라를 불거나 루마니아와 유럽연합(EU) 깃발을 흔들면서 "퇴진! 퇴진!"을 외쳤다.

앞서 전날 밤에는 이보다 많은 10만 명이 모여 시위를 벌였고, 일부는 정부 청사 방어막을 뚫고 들어가려 하거나 경찰을 향해 병이나 돌을 던졌다. 경찰도 최루탄을 쏘고 물대포를 사용하는 등 강경하게 대응했다.

AFP통신은 첫날 양측간 충돌로 450명이 다치고 30명이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11일 부쿠레슈티에서 시위에 등장한 정의의 상징물(AFP=연합뉴스)
11일 부쿠레슈티에서 시위에 등장한 정의의 상징물(AFP=연합뉴스)

루마니아의 다른 여러 도시에서도 수만 명이 평화적인 시위를 벌였다.

이번 시위에는 더 나은 미래를 찾아 서유럽으로 간 사람들도 많이 참여했다.

15년 전 이탈리아로 가서 트럭 기사로 일하는 다니엘 오스타피는 로이터에 "아이들이 더 나은 삶을 살도록 떠났다"면서 "유감스럽게도 여전히 여기서는 불가능한 일이다. 자질이 없고 부패한 사람들이 우리를 다스리고 있다"고 말했다.

인구 2천만 명의 루마니아는 EU에서 가장 가난하고 부패한 나라로 꼽히고 있다.

사회민주당(PSD)이 2017년 초 집권해 여러 뇌물 수수 행위를 처벌 대상에서 제외하려고 한 이후 시위는 지속해서 일어났다.

집권당은 올해 형법 개정을 밀어붙였고 EU 집행위원회와 미국 국무부가 이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기도 했다. 형법 개정은 현재 헌법재판소에 걸려 있다.

kimy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