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평화·정의, 교섭단체 회복 안간힘…"정기국회 전까지 복원"

송고시간2018-08-12 07:00

손금주·이용호 '모시기' 총력…정의, '무소속 유지·교섭단체 참여' 제안도 고려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이 공동교섭단체 복원을 위한 무소속 의원 영입에 안간힘을 쓰고 있지만 대상 의원들의 미온적 태도에 난항을 겪고 있다.

하지만 '평화와 정의의 의원모임' 초대 원내대표였던 고(故) 노회찬 전 의원의 선거제도 개혁 유지를 받들기 위해서라도 다음 달 정기국회 전까지는 어떻게든 교섭단체를 회복하겠다는 것이 두 당의 공통된 입장이다.

우선 평화당은 정동영 신임 대표와 장병완 원내대표를 필두로 모든 소속 의원들이 무소속 의원 영입에 발 벗고 나선 상태다.

정의당 이정미 예방한 정동영 대표
정의당 이정미 예방한 정동영 대표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정의당 이정미 대표(오른쪽)가 7일 오후 국회로 인사차 방문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2018.8.7
kjhpress@yna.co.kr

이들은 국민의당에 함께 있었던 무소속 손금주·이용호 의원에게 호남 정체성을 강조하며 입당이나 교섭단체 참여를 권유하고 있지만, 두 의원의 미온적 태도에 애를 먹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평화당과 정의당 소속 국회의원은 총 19명(평화 14명·정의 5명)으로, 원내교섭단체 구성을 위한 의원 정수(20석)에 1명이 부족하다.

장병완 원내대표는 12일 연합뉴스 통화에서 "잘 될 것을 기대했는데 지금은 잠시 주춤한 상태"라며 "시간이 좀 걸릴 것 같다"고 말을 아꼈다.

정의당도 지난 10일 비공개 의원모임에서 교섭단체 회복 필요성에 공감대를 형성하고, 이를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정의당은 영입 대상인 의원들에게 당적 선택, 즉 입당을 요구하지 말고, 무소속 상태에서 교섭단체에 참여해달라고 요청하는 방안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입당하지 않더라도 공동교섭단체 구성에 날인하면 무소속이나 다른 당 출신도 교섭단체에 참여할 수 있다.

손잡은 '평화와 정의'
손잡은 '평화와 정의'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공동 원내교섭단체인 평화와 정의를 구성한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 등 양당 의원들이 2일 국회에서 열린 상견례 겸 의원총회에서 손을 맞잡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2018.4.2
jjaeck9@yna.co.kr

정의당 원내대표 직무대행을 맡은 윤소하 원내수석부대표는 "정치공학적으로 접근하기보다 진정성을 갖고 정중하게 도움을 요청하려고 한다"며 "특히 선거제도 개혁 등을 위해선 교섭단체가 빨리 재구성돼야 하는데 그런 점에서 정기국회 전까지 힘을 보태달라고 부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손금주·이용호 의원은 지역민들의 의견을 고려해야 하는 만큼 섣부른 결정은 내리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손 의원은 "지역구 유권자 상황도 중요하고, 제가 (국민의당에서) 무소속으로 나온 이유도 무시할 수 없다"며 "그 사이 여러 가지 상황 변화가 있었지만 제가 무소속으로 나온 이유는 바뀌지 않았고, 그런 상태로 (영입) 이야기를 듣고 있다"고 밝혔다.

viv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