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서 P2P금융업체 줄도산…올 상반기 150개 부실화"

금융연구원 금융브리프…"관리·감독 부실에 계획사기 겹쳐 업계 전반 악화"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세계에서 P2P(개인 간) 금융업이 가장 발달한 국가로 꼽히는 중국에서 최근 P2P금융업체가 연달아 파산하고 있다.

P2P 대출 (PG)
P2P 대출 (PG)[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12일 한국금융연구원의 금융브리프에 실린 '중국 온라인 P2P 대출업체 파산 증가 및 시사점'에 따르면 중국에서 올해 1∼6월 사이에 경영진이 도주하거나 경찰 수사를 받는 부실업체가 150곳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부실업체가 217곳 발생한 데 이어 올해도 이 같은 부실업체가 빠르게 늘어나고 있는 셈이다.

중국은 P2P금융업이 발달한 국가다.

운영 중인 P2P금융업체 수만 1천836곳, 대출 잔액은 1조3천억위안(약 214조원)에 이른다. 6월 한 달 동안 P2P 투자자 수는 총 410만명이다.

하지만 중국 정부의 관리·감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고 이 틈을 노린 계획 사기 사례도 늘면서 업계 전반에 악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여기에 실물경제 성장세 둔화와 취약차주에 대한 신용공급 억제 등이 겹쳤고 P2P금융업체의 파산과 함께 기존 투자자의 자금인출 요구가 쇄도하고 있다.

핀테크 업체가 많은 항저우(杭州)시 정부는 아예 대형경기장을 임시 민원 센터로 개조하고 P2P 투자자들로부터 피해사례를 접수하는 지경에 이르렀다.

중국 정부도 지난해 8월부터 '인터넷 금융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린 뒤 신규 투자자로부터 받은 자금을 기존 투자자에게 원리금으로 지급하는 이른바 '돌려막기'와 원금보장 약속 금지 등을 담은 P2P대출 영업 지침을 발표했다.

하지만 지방 당국이 P2P금융업체의 거래내용을 보고받기로 했던 방침이 무기한 연기되는 등 정책이 혼선을 빚고 있다.

금융연구원은 이 같은 중국의 P2P금융업체 파산 사태에 대해 부실·불법 업체가 퇴출당할 수 있도록 관리·감독체계와 규제환경을 정비할 필요성이 있음을 시사한다고 지적했다.

heev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8/12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