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총리, 첫 여름휴가 여행지 전북 방문…동국사·선유도 관광

송고시간2018-08-11 12:37

선유도 둘러보는 이낙연 국무총리(군산=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11일 오전 첫 여름 휴가지인 전북 군산 선유도를 방문해 해안 산책로를 걷고 있다. 2018.8.11doo@yna.co.kr(끝)

선유도 둘러보는 이낙연 국무총리(군산=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11일 오전 첫 여름 휴가지인 전북 군산 선유도를 방문해 해안 산책로를 걷고 있다. 2018.8.11doo@yna.co.kr

(군산=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11일 첫 여름 휴가지인 전북 군산을 찾았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8시 50분께 군산 동국사에 도착해 문화해설사로부터 사찰에 대한 역사를 경청했다.

동국사는 일제강점기에 지어진 사찰로, 대웅전과 소조석가여래삼존상, 복장유물 등이 보존돼 있다.

이 총리는 사찰을 둘러본 뒤 종걸 주지 스님과 짧은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이후 동국사로부터 30여 분 거리에 있는 선유도에 들렀다.

이 총리는 선유도 명사십리 해변에 도착해 해변을 찾은 관광객과 인사를 나누며 비경을 즐겼다.

'경치가 아름다워 신선이 놀았다'해서 이름 붙여진 선유도는 조선 시대 수군 절제사가 통제하는 수군의 본부로 쓰였다.

특히 이순신 장군이 명량 해전 승리 후 전열을 재정비하기 위한 정박 기지로 사용하기도 했다.

20여 분 동안 해안 산책로를 걸으면서 이 총리는 강임준 군산시장에게 "섬 식물군에 대한 연구는 진행되고 있느냐"고 물으며 생태환경에 관심을 표했다.

이 총리는 오후 익산 미륵사지, 전주 남부시장을 찾아 상인들과 만난 뒤 세종시로 이동할 예정이다.

d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