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시안게임] 겨루기 줄고 품새 추가…그래도 효자는 태권도

송고시간2018-08-12 06:45

16→10개 체급으로 준 겨루기서 4년 전과 같은 금메달 6개 목표

첫 정식종목 채택 품새서는 4개 체급 싹쓸이 도전

태권도 선수단 기념촬영
태권도 선수단 기념촬영

(진천=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8일 진천선수촌 태권도연습장에서 열린 2018 하계 아시아경기대회 태권도 겨루기, 품새 참가선수단 미디어데이에서 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8.8.8
hama@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우리나라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 65개, 은메달 71개, 동메달 72개 등 총 208개의 메달을 획득해 1998년 방콕 대회 이후 6회 연속 종합 2위를 수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번에도 선봉에는 태권도가 선다.

국기(國技) 태권도는 국제종합대회에서 우리나라의 '효자종목' 노릇을 톡톡히 해왔다.

태권도는 1986년 서울 대회에서 처음 아시안게임 정식종목으로 치러졌다. 이후 1990년 베이징 대회를 제외하고 2014년 인천 대회까지 7차례의 아시안게임 태권도 종목에서 나온 금메달 96개 중 53개를 우리나라가 가져갔다. 통산 금메달 수에서 2위인 이란이 12개에 불과할 정도로 격차가 크다.

물론 세계 태권도의 평준화에 속도가 붙고 종가에 대한 집중 견제 등이 맞물리면서 한국 태권도가 자존심에 상처받는 일이 늘어났다.

하지만 아직 종합 1위 자리를 내준 적은 없다.

4년 전 인천 대회에서는 금메달 6개, 은메달 2개, 동메달 2개를 수확했다.

'대한민국 태권도, 파이팅!'
'대한민국 태권도, 파이팅!'

(진천=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8일 진천선수촌 태권도연습장에서 열린 2018 하계 아시아경기대회 태권도 겨루기, 품새 참가선수단 미디어데이에서 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8.8.8
hama@yna.co.kr

올해 아시안게임 태권도 종목에서는 품새가 새로 정식종목이 돼 남녀 개인·단체전에서 총 4개의 금메달이 배정됐다.

하지만 겨루기가 4년 전 16체급(남녀 8체급씩)에서 남녀 5체급씩, 10체급으로 규모가 축소되면서 태권도에 걸린 총 금메달도 14개로 2개가 줄었다.

다만, 겨루기 16체급만 치를 때도 특정 국가로 메달이 쏠리는 것을 막고자 한 나라에서는 최대 12체급만 출전할 수 있었다.

자카르타에서 겨루기는 총 체급 수는 줄었지만, 우리나라도 10체급 전 종목 출전이 가능해졌다. 품새에도 4체급 모두 선수를 내보낼 수 있다.

우리나라로서는 획득할 수 있는 전체 금메달 수가 4년 전보다 늘어난 셈이다.

김종기 태권도 대표팀 총감독은 "체급 수는 줄었지만 이번에도 겨루기에서의 목표는 (4년 전과 같은) 금메달 6개다"라고 잘라 말했다.

한국 태권도 최초로 아시안게임 3회 연속 금메달에 도전하는 남자 68㎏급 이대훈(대전시체육회)을 비롯해 대회 2연패를 노리는 남자 58㎏급 김태훈(수원시청), 여자 57㎏급 이아름(고양시청)과 67㎏초과급 이다빈(한국체대) 등이 유력한 금메달 후보들이다.

품새를 접목한 기술로 한국 태권도의 미래로 기대를 받는 여자 49㎏급 강보라(성주여고)는 이번 태권도 대표팀의 유일한 고등학생임에도 코치진이 금메달을 자신할 만큼 기량이 출중하다.

남자 80㎏급 이화준(성남시청)도 국가대표로 처음 발탁됐지만, 우리 대표팀이 준비한 '비밀병기'로 꼽힌다.

'우리가 바로 품새 선수단'
'우리가 바로 품새 선수단'

(진천=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8일 진천선수촌 태권도연습장에서 열린 2018 하계 아시아경기대회 태권도 겨루기, 품새 참가선수단 미디어데이에서 품새 종목에 출전하는 곽여원(오른쪽) 등 선수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8.8
hama@yna.co.kr

품새 역시 우리에게는 새로운 메달밭이 되리라는 기대가 크다. 이번 대회 목표도 '전 종목 금메달'이다.

품새는 가로, 세로 각각 12m의 경기장에서 공인 품새, 새 품새, 자유 품새로 경연한다. 7명의 심판 중 최고점과 최저점을 뺀 5명의 평균 점수로 성적을 낸다.

이번 대회는 품새의 올림픽 정식종목 채택 가능성까지 타진하는 의미 있는 자리다.

곽택용 품새 코치는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 태권도의 품새와 같은 가라테의 가타가 정식종목으로 치러진다"면서 "이번 아시안게임은 품새가 정식종목이 돼 우수성을 가릴 수 있는 중요한 대회다"라며 이번 대회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태권도 국가대표

[겨루기]

▲ 남자부 = 58㎏급 김태훈(수원시청), 63㎏급 조강민(한국체대), 68㎏급 이대훈(대전시체육회), 80㎏급 이화준(성남시청), 80㎏초과급 이승환(한국가스공사)

▲ 여자부 = 49㎏급 강보라(성주여고), 53㎏급 하민아(삼성에스원), 57㎏급 이아름(고양시청), 67㎏급 김잔디(삼성에스원), 67㎏초과급 이다빈(한국체대)

[품새]

▲ 남자부 개인전 = 강민성(한국체대)

단체전 = 한영훈(가천대) 김선호(용인대) 강완진(경희대)

▲ 여자부 개인전 = 윤지혜(한국체대)

단체전 = 곽여원(강화군청) 최동아(경희대) 박재은(가천대)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