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태양계 끝에 "수소 벽" 존재…뉴허라이즌스호 신호 측정

태양풍과 만난 성간 수소 입자 자외선 방출


태양풍과 만난 성간 수소 입자 자외선 방출

태양계 밖을 향해 비행 중인 뉴허라이즌스호 상상도
태양계 밖을 향해 비행 중인 뉴허라이즌스호 상상도[출처:미국항공우주국]

(서울=연합뉴스) 엄남석 기자 = 태양계 끝에 외계와의 경계선격인 "수소 벽"이 존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벽은 태양풍이 더는 밖으로 뻗지 못하고 성간(星間) 물질도 태양풍에 막혀 쌓이면서 만들어진다.

11일 라이브 사이언스 등 과학전문 매체에 따르면 미국 남서연구소(SwRI) 랜디 글래드스턴 박사 연구팀은 명왕성을 지나 지구에서 60억㎞ 이상 떨어진 곳을 비행 중인 '뉴허라이즌스호'가 태양 에너지가 미치는 가장 바깥 지점으로 보이는 수소 벽 신호를 측정했다고 과학저널 '지구물리학 연구 회보'(Geophysical Research Letters) 최신호에 밝혔다.

이 신호는 30년 전 보이저 1,2호가 외계로 나가면서 측정한 것과 거의 같으며, 태양계 경계에 관한 더 많은 정보를 제공해 주는 것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연구팀은 뉴허라이즌스호의 앨리스 장비를 이용해 360방향으로 자외선 방출량을 측정했다.

그 결과 태양 반대편으로 자외선 방출량 늘어나는 신호를 포착했다. 이는 태양풍이 더는 뻗어 나갈 수 없는 곳에 성간 수소 입자가 쌓이고, 태양풍과 상호작용하며 자외선을 방출한 결과로 분석됐다.

태양계 경계도
태양계 경계도[출처: NASA]

보이저호가 30년 전 측정한 신호는 최근 재분석에서 실제보다 과장된 것으로 밝혀졌다.

이를 수정한 결과치는 뉴허라이즌스호의 측정치와 거의 일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글래드스턴 박사는 이 신호가 태양계의 경계가 아니라 다른 우주에서 나오는 신호일 수도 있다고 지적하고, 뉴허라이즌스호가 측정한 결과는 수소 벽이든 아니든 이 신호의 존재에 신빙성을 보태는 것이라고 했다.

뉴허라이즌스호는 현재 물과 얼음으로 된 작은 소행성들이 몰려있는 카이퍼 벨트의 천체 '2014 MU69'에 접근 중이며, 이를 지나 태양계 밖으로 계속 비행하게 된다.

이 과정에서 1년에 두 차례 자외선 방출량을 측정하는데 "자외선 방출량이 특정 시점에서 떨어진다면 벽을 지난 것이고, 줄어들지 않고 계속 유지된다면 (태양계 벽이 아니라) 더 깊은 우주 어딘가에서 나오는 것이라는 점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밝혔다.

eomn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8/11 11: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