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SKT 로밍 개편 후 평균 요금 40% 감소…데이터 사용은 2배↑

송고시간2018-08-12 09:00

3분 무료 통화 190만명…로밍 이용객 65%가 지역 맞춤형 요금 선택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SK텔레콤[017670]은 지난 3월 로밍 서비스 개편 이후 로밍 이용자 평균 요금이 기존 2만원에서 1만2천원으로 약 40% 줄었다고 12일 밝혔다.

반면 데이터와 음성 로밍 이용량은 늘었다. 올해 로밍 이용 고객의 평균 데이터 사용량은 작년 동기보다 약 2배, 음성 로밍 사용량은 20% 증가했다.

올해 들어 로밍 이용이 가장 많이 증가한 세대는 만18∼29세 고객으로, 전년 동기 대비 40% 급증했다.

SK텔레콤은 로밍 이용량 증가에도 고객 요금 부담이 줄어든 이유는 지역맞춤형 요금제 확대와 자동안심 T로밍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지역 맞춤형 요금제는 '한중일패스'(5일 2만5천원) 등 특정 지역과 일정 기간을 패키지로 묶어 로밍 서비스를 제공하는 상품이다.

SK텔레콤은 지난 6월 맞춤형 요금제 제공 국가를 26개국에서 85개국으로 늘렸다. 이는 T로밍 고객 방문국가의 95%에 달한다.

이에 따라 로밍 서비스 이용객 중 지역 맞춤형 요금제을 선택한 고객은 65%로 올해 초보다 2배 이상 늘었다. 지역 맞춤형 요금제 이용객은 올해에만 100만명을 넘어섰다.

지난 3월 출시된 자동안심 T로밍은 ▲ 초단위 과금 도입 ▲ 전 세계 매일 3분 무료 통화 ▲ 매일 30분 최대 1만원 과금 등을 제공한다.

3분 무료 통화는 현재까지 190만명이 이용했다. 이달 중 210만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SKT 로밍 개편 후 평균 요금 40% 감소…데이터 사용은 2배↑ - 1

okk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