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웹툰 작가 4명 중 1명 '연 수입 1천만원 미만'"

송고시간2018-08-12 08:01

콘텐츠진흥원, 작가 761명 조사…주 62시간 일하지만 4대 보험 가입 8.3%뿐

'웹툰 작가의 길은 어떨까?'
'웹툰 작가의 길은 어떨까?'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지난달 12일 오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2018 서울진로직업박람회 진로직업체험관에서 학생들이 웹툰 그리기 체험을 하고 있다.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국내 웹툰 작가 4명 중 1명은 1년에 1천만원도 채 벌지 못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2일 한국콘텐츠진흥원이 펴낸 '만화·웹툰 작가실태 기초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조사 대상 작가 761명 중 24.7%가 지난해 기준 연간 총수입이 1천만원 미만이라고 답했다.

1천만~2천만원은 21.9%, 2천만~3천만원은 22.1%, 3천만~5천만원은 14.8%, 5천만원 이상은 16.3%였다.

단, 2013년 이전 데뷔 작가들로 한정해보면 연 수입 5천만원 이상이 31%를 기록하는 등 경력에 따른 소득 격차가 있었다.

[한국콘텐츠진흥원 보고서 캡처=연합뉴스]

[한국콘텐츠진흥원 보고서 캡처=연합뉴스]

전체 조사 대상 작가들은 일주일 평균 5.7일, 하루 평균 10.8시간 동안 창작 활동을 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1주 평균 61.56시간을 일하는 셈이다.

그러나 4대 보험에 모두 가입된 작가는 8.3%뿐 이었고, 4개 중 하나도 가입되지 않은 경우가 61.9%에 달했다.

보고서는 "사실상 직업으로서 안정적으로 활동할 수 있는 사회적 보장이 미미하다"고 지적했다.

조사 대상 중 38.5%는 창작 활동 외에 다른 소득 활동을 하고 있었다. 학교나 아카데미 등에서 강의를 한다는 응답이 13.8%로 가장 많았고, 8.4%는 가족의 지원을 받았으며 다른 분야에서 일용직을 하고 있다는 작가도 4.9% 있었다.

창작 활동에서 겪는 어려움(5점 만점)으로는 '차기작 준비 기간 중 경제적 어려움'(4.27점)과 '휴식 시간 부족'(4.27점)이 가장 컸다. '과도한 작업에 건강악화'(4.22점), '작업 시간 부족'(4.22점), '연재 마감 부담감'(4.07점) 등도 높았다.

업체 측으로부터 불공정한 경험을 한 사례(복수응답)로는 '제작사에 유리한 일방적 계약'(42.6%), '계약서 전문용어에 대한 자세한 설명 없이 계약 진행'(38.9%), '적정한 수익 배분 미지급'(31%), '일방적 계약 해지'(20.2%) 등이 있었다.

중소 전문 웹툰 업체에 작품을 연재해온 2년 경력의 작가 A 씨는 "만화 창작자는 다음 작품까지 준비하는 기간이 오래 걸리는데 그 기간에 고정적인 수입이 없다. 몇 개월 동안 작품을 준비한다고 해도 이게 연재된다는 보장도 없고 심지어 계약하고 도장을 찍어도 나중에 플랫폼이 말을 바꾸는 경우가 있다"고 털어놓았다. 인격 침해 사례로는 '인격 모독'(23.5%), '우월적 지위를 이용한 협박'(19.4%), '성차별적 발언'(15.9%) 등이 있었다. 가해자는 주로 플랫폼이나 선배작가, 동료 등이었다.

보고서는 "최근 산업의 성장 속도를 생각하면 만화 및 웹툰 작가의 경제적 생활 만족도는 특히 낮은 편"이라며 "양질의 창작자들이 생태계 내에서 자생할 수 있도록 제도적 기반 마련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ljungber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