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상반기 내수시장 판매 1위 승용차 '그랜저'

송고시간2018-08-12 07:23

싼타페·쏘렌토·아반떼·카니발이 2∼5위

현대차 신형 그랜저
현대차 신형 그랜저

[현대차 제공]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올해 상반기 내수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린 승용차 모델은 현대자동차[005380]의 '그랜저'인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의 '2018년 상반기 자동차 신규등록 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해 1∼6월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린 승용차는 현대차의 그랜저로 총 6만153대가 판매됐다.

그랜저는 작년 상반기에 이어 2년째 1위를 유지했으나 작년 상반기와 견주면 17.5%나 판매량이 감소했다.

6년 만에 풀체인지(완전변경)된 현대차의 '싼타페'가 작년보다 66.4% 증가한 5만2천398대 팔리며 2위에 올랐다.

싼타페는 3월에야 신차가 출시됐는데도 이런 판매 실적을 거둬 그랜저와 올해 연간 베스트셀링 모델 1위를 두고 치열한 경쟁을 벌이게 될 것으로 보인다.

3∼6위는 판매량에서 큰 격차 없이 접전 양상을 띠었다.

3위는 상품성 강화와 가격 할인 행사를 한 기아차[000270] '쏘렌토'(3만7천816대), 4위는 경쟁 모델의 신차 출시로 판매가 감소한 현대차 '아반떼'(3만7천759대), 5위는 기아차 '카니발'(3만6천95대), 6위는 스포츠유틸리티차(SUV)와 중형 세단 등으로 수요가 옮겨간 현대차 '쏘나타'(3만4천204대)가 각각 차지했다.

이어 기아차 '모닝'(3만242대), 기아차 'K3'(2만4천319대), 기아차 'K5'(2만3천612대), 현대차 '코나'(2만3천130대)가 차례로 7∼10위에 올랐다.

이에 따라 베스트셀링 승용차 1∼10위는 모두 현대·기아차가 휩쓸었다.

올해 상반기 신규 등록된 자동차는 작년보다 3.1% 감소한 92만9천390대에 그쳤다.

완성차업체별로 보면 군산공장 폐쇄 사태를 겪은 한국GM이 작년보다 45.0%나 빠진 4만1천450대를 판매하며 가장 많이 판매량이 감소했다.

르노삼성자동차는 SM6와 QM6, 쌍용자동차는 티볼리 등 주력 모델의 경쟁이 심화하면서 각각 26.6%, 6.2% 판매량이 감소했다고 협회는 분석했다.

현대차는 1.4% 판매량이 줄었고, 기아차만 유일하게 3.6% 판매량을 늘렸다.

이로 인해 내수시장에서 완성차 5개 사의 점유율 순위가 바뀌었다. 1, 2위는 현대차(38.9%)와 기아차(29.4%)가 유지했지만, 쌍용차[003620](5.7%)가 3위로 올라왔고 한국GM(4.5%)은 4위로 떨어졌다. 르노삼성차(4.0%)는 5위를 지켰다.

반면 수입자동차는 독일 프리미엄 브랜드의 판촉 강화와 폭스바겐·아우디의 판매 재개로 15.7% 증가한 15만5천423대를 판매했다.

그 결과 수입차의 내수시장 점유율은 작년 상반기보다 2.7%포인트 오른 16.7%를 차지했다.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