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0대 기업, 100원 벌어 64원 협력사·직원·정부와 나눠"

송고시간2018-08-12 11:00

한경연 분석…"20대 기업이 전체 법인세수의 46% 부담"

대기업 전경
대기업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매출액 20대 기업이 100원을 벌면 협력기업과 임직원, 정부, 주주, 채권자, 지역사회와 64.3원을 나눈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한국경제연구원은 매출액 20대 기업의 2017년 사업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이들이 998조2천억원의 경제적 가치를 창출했고 그중 약 3분의 2인 642조원을 이해관계자와 공유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2일 밝혔다.

여기서 말하는 경제적 가치란 기업이 경영활동을 통해 창출한 다양한 사회적·환경적 가치 중 재무적 성과로 측정되는 가치를 말한다.

주요 기업이 발간하는 '지속가능경영 보고서'에서 기업의 성과 창출과 이해관계자별 분배를 설명할 때 통용되는 개념이다.

"20대 기업, 100원 벌어 64원 협력사·직원·정부와 나눠" - 2

20대 기업이 벌어들인 수익을 가장 많이 나눈 대상은 협력사였다고 한경연은 봤다. 매출액의 절반인 493조9천억원을 제품과 서비스 생산을 위한 원재료와 상품, 용역 구입에 지불했다.

이는 2016년 기업 경영분석상 중소기업의 총 매출액 1천579조9천억원의 31.3%에 달하는 규모다.

기업의 협력사 대금은 1차적으로 협력사의 매출이면서, 협력사 임직원의 소득이나 정부의 근로소득세에 간접적으로 기여하는 원천이 된다.

2017년 20대 기업의 경제적 가치 공유
2017년 20대 기업의 경제적 가치 공유

그다음으로 많은 88조1천억원은 임직원에게 돌아갔다. 매출액의 8.8%가 43만 명의 임직원에게 분배돼 국민소득의 원천이 됐다.

한경연은 20대 기업 근로자가 납부한 근로소득세를 약 1조7천억∼2조1천억원으로 추정하고 이는 2017년 근로소득세 세수인 35조1천억원의 약 4.8∼6.0%를 차지한다고 밝혔다.

한경연은 이처럼 20대 기업이 임금근로자의 소득을 창출해 세수에도 간접적으로 기여했다고 밝혔다.

20대 기업은 지난해 법인세 27조3천억원, 조세공과금 1조2천억원 등 정부에 28조5천억원을 납부했다. 2018년 서울시의 연간 예산인 28조1천억원과 비슷한 수준이다.

법인세만 놓고 보면 20대 기업이 2017년 전체 법인세수 59조2천억원의 46.1%를 부담했고, 특히 이는 그 전해보다 55.8% 급증한 것으로 매출액 증가율(10.9%)보다 5배가량 높았다.

기업 주주는 매출액의 2.4%를 받았다. 주요 기업의 현금배당이 증가한 데다 자사주를 소각하면서 주주에게 24조2천억원이 분배됐다.

한경연은 "주주가 가져가는 몫(2.4%)보다 정부 몫(2.9%)이 더 많았다"고 밝혔다.

20대 기업은 채권자인 금융회사에는 매출액의 0.6%(6조2천억원)를 이자비용으로 지출했고, 지역사회 기부금으로는 0.1%(1조1천억원)를 사용했다.

20대 기업은 그 밖에 제품·서비스를 판매하기 위한 광고선전비, 판매촉진비, 운송비, 수수료 등으로 매출액의 22.5%를 지불했고 감가상각이 매출액의 5.5%를 차지했다.

미래를 위한 투자인 연구개발비는 매출액의 2.5% 수준인 24조5천억원으로, 정부의 2018년도 혁신성장 동력 예산과 R&D 관련 예산을 합친 21조8천억원보다 많았다.

또 20대 기업은 매출액의 5.2%를 사내에 보유해 향후 불확실성과 투자에 대비했다.

추광호 한경연 일자리전략실장은 "경제적 가치를 창출하는 주체이면서 창출한 가치를 사회적으로 공유하는 기업의 역할에 대한 인식이 확산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