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 세계 조종사 부족…보잉, 향후 20년간 79만명 필요"

네덜란드 신문 "항공사 간 조종사 스카우트 경쟁 치열"


네덜란드 신문 "항공사 간 조종사 스카우트 경쟁 치열"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유럽의 대표적인 저가항공인 라이언에어 소속 조종사들이 10일 처우 개선을 요구하며 '하루파업'에 들어간 가운데 항공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전 세계적으로 항공기 조종사들이 모자라 항공사 간에 조종사 스카우트 경쟁이 치열하다고 네덜란드 언론이 보도했다.

몇 년 전만 해도 조종사 공급과잉으로 조종사들이 일자리를 찾느라 전전긍긍했던 것과 비교하면 상황이 급반전된 것이다.

하루 파업 중인 라이언에어 조종사들 [EPA=연합뉴스]
하루 파업 중인 라이언에어 조종사들 [EPA=연합뉴스]

네덜란드 일간지 텔레그라프는 "항공기 조종사들이 전 세계적으로 부족하다"면서 미국의 항공기 제조업체인 보잉은 향후 20년간 79만 명의 조종사가 필요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보도했다.

조종사 수가 부족해지면서 더 좋은 조건을 내세워 경쟁 항공사의 조종사를 데려가는 이른바 '조종사 빼가기 사례'도 적지 않다고 신문은 전했다.

신문은 네덜란드 최대 항공사인 KLM의 소식통을 인용, "KLM이 경쟁사인 TUI항공이나 코렌던더치 항공으로부터 조종사들을 채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TUI 대변인도 이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지금 당장으로선 시장에서 조종사 공급보다 수요가 더 많은 건 사실"이라면서 "최근 회사를 그만둔 조종사들은 주로 국제선 노선을 운항했던 조종사들"이라고 밝혔다.

코렌던더치 항공 측도 자사 소속이었던 조종사들이 회사를 그만둔 뒤 KLM에 취직했다고 전했다.

조종사 노동시장 상황은 매우 빠르게 바뀌고 있으며, 몇 년 전만 해도 상당수 조종사는 공급과잉으로 인해 일자리를 찾을 수 없었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보잉사도 현재 증가하고 있는 조종사 수요에 대해 "전례가 없는 일"이라고 밝혔다고 이 신문은 덧붙였다.

네덜란드 KLM 항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네덜란드 KLM 항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bings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8/10 19: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