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소문난 맛집, 현지인은 안간다?…"관광객 비중 최고 97%"

송고시간2018-08-12 09:00

5개 도시 'T맵' 데이터 분석…여수·강릉 맛집 현지인 비율 10% 미만

"현지인 내비게이션 이용률 낮은 점 고려해야"

맛집 검색
맛집 검색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T맵' 인기 맛집 방문객의 상당수는 현지인이 아닌 관광객인 것으로 분석됐다.

현지인의 비율은 대부분 10% 미만으로 관광객이 선호하는 식당은 현지인이 즐겨 찾는 식당과는 차이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12일 SK텔레콤[017670]이 모바일 내비게이션 'T맵' 데이터 15억건을 기반으로 부산·여수·제주·전주·강릉 5개 도시 음식점의 방문객을 분석한 결과 월 방문자 수 상위 10% 이내 식당의 관광객 비율은 최고 97%로 나타났다.

현지인 비율은 최저 3%에 그쳤다. T맵으로 찾아간 방문객 100명 중 현지인은 3명에 불과하다는 의미다.

SK텔레콤은 주 활동지역을 벗어나 다른 지역 음식점을 찾아간 경우는 관광객, 주 활동지역 내에서 음식점을 찾으면 현지인으로 분류했다. 또한 T맵으로 목적지를 선정한 뒤 끝까지 주행해 도착한 경우에만 방문 실적으로 인정했다. 음식점 중 패스트푸트와 전국 프랜차이즈는 제외했다.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 제공

지역별로 보면 여수와 강릉 지역의 경우 방문객 상위 10개 맛집의 현지인 비율은 3∼7%에 불과했다.

제주 지역 맛집은 현지인 비율이 9∼15%로 다소 높았으나 여전히 관광객 비율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반면 인구가 많고 경제 규모가 큰 부산은 현지인 비율이 20∼60%에 달했다.

T맵을 이용한 방문객 중 관광객 비율이 높은 데는 현지인은 지리를 잘 알아 T맵을 이용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는 점도 한몫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와 관련해 SK텔레콤 관계자는 "도시 규모가 큰 경우 교통 체증을 피하고자 현지인들도 T맵을 자주 이용한다"며 "실제로는 현지인 비율이 더 높을 수 있지만, 전체 비중에 영향을 미칠 정도는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지인 비율이 높은 식당은 칼국수·피자·돈가스·한식 등 일반 식사류를 주로 판매했고, 관광객 비율이 높은 식당은 게장·밀면·돼지국밥 등 현지 특화 음식을 주로 다루는 것으로 파악됐다.

SK텔레콤은 "지역별로 차이는 존재하나 관광객이 몰리는 식당과 지역 주민들이 자주 찾는 식당은 상이하다는 속설이 T맵 데이터를 통해 확인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기준의 맛집 데이터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번 조사 결과는 SK텔레콤 블로그인 SKT인사이트(https://www.sktinsight.com/106963)에서 확인할 수 있다.

okk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