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무더위 한달째…구급차 출동건수 작년보다 8배 증가

송고시간2018-08-12 08:30

(수원=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경기도 전역에 폭염 특보가 발령한 지 한 달이 되는 가운데 폭염에 따른 구급차 출동 건수가 작년보다 8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경기도재난안전본부에 따르면 올해 폭염 구급차 'Call & Cool'의 출동 건수가 지난 9일을 기준으로 400건을 돌파, 총 409건(이송환자 388명)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한해 전체의 폭염 구급차 출동 건수인 49건(이송환자 48명)의 8배를 넘는 수치다.

온열질환 CG
온열질환 CG

[연합뉴스TV 제공]

경기도 내 온열질환자는 지난달 12일 폭염특보가 발령한 이후 현재까지 한 달 동안 집중적으로 발생했다.

낮 최고 기온이 35도를 넘나드는 뜨거운 날씨가 이어지면서 이달 들어서는 하루에 5명 이상의 온열질환자가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

환자 발생 장소는 공사현장, 학교 급식실, 비닐하우스 등으로, 온열환자들은 작업 중 열경련을 일으키거나 탈진, 실신하는 사례가 많다.

소방당국은 폭염이 여전히 맹위를 떨치고 있는 만큼 온열질환자가 더 발생할 것으로 보고 출동태세를 유지하고 있다.

소방 관계자는 "유례없는 폭염으로 인해 온열질환자가 계속해서 발생하고 있다"라며 "야외활동을 최대한 자제하고, 수분섭취와 휴식을 충분히 해달라"라고 말했다.

한편 도 재난안전본부는 지난 6월 7일부터 폭염 구급차 'Call & Cool' 240대, 인원 1천546명을 편성해 운용하고 있다. 기간은 오는 10월까지다.

폭염 구급차는 얼음 조끼·팩, 정맥주사세트, 전해질 용액, 물 스프레이 등 구급 장비 9종과 마스크, 보호복 등 감염보호장비 5종을 갖추고 있다.

ky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