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51명 9박10일 평양 방문에 '체류비 추후 지급' 눈길

'北으로의 거액 유입' 막는 대북제재 고려…北도 '제재준수' 南사정 이해한 듯

(서울=연합뉴스) 백나리 기자 = 평양에서 열리는 국제유소년 축구대회와 관련, 남측 주관단체가 선수단 151명의 체류비용을 북측에 추후 지급하기로 해 눈길을 끈다.

선수단 84명과 기자단 26명, 참관단 25명 등 총 151명의 방북단은 10일 평양을 찾아 19일까지 9박 10일간 머물 예정이다. 이들은 평양의 고급호텔 중 하나인 양각도호텔에 묵는 것으로 전해졌다.

방북단 규모도 크고 기간도 비교적 긴 만큼 숙박비와 식비 등 상당한 금액의 체류비용이 들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이번 대회를 주관하는 남북체육교류협회는 북측에 당장 체류 경비를 지급하지는 않는다.

북측으로 거액의 현금이 유입되는 것을 막는 대북제재가 그대로 유지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한 것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숙박비와 식비 등 체류비용은 경기를 마치고 대북제재가 해제된 후에 정부 승인을 받아 지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는 대북제재가 언제 해제될지 기약할 수 없는 상황에서 거의 전례가 없는 일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두고 북측 역시 남북 간 교류와 협력을 도모하면서도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를 준수해야 하는 남측의 사정을 배려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북한은 최근 관영매체 등을 통해 남측이 대북제재를 내세워 경제협력을 비롯한 본격적인 남북관계 진전에 소극적이라고 비난해오고는 있지만 대북제재를 외면할 수 없는 남측의 현실적인 상황을 이해해준 셈이다.

당장 대북제재를 문제 삼으며 남북 교류 행사에 제동을 거는 것보다는 장기적인 남북관계 진전과 북미협상 진행 상황을 보며 대응하는 것이 북측에도 이롭다는 판단을 했을 수 있다.

올해 들어 남북 간 여러 교류 행사가 진행돼 왔지만 주로 당국 간 협의에 따라 추진되면서 비용 문제는 상호 편의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해결돼왔다.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북측 예술단이 방남해 서울과 강릉에서 공연할 때 비용 등 체류 관련 편의는 우리측에서 제공했다.

4월 초 평양에서 남측 예술단이 공연할 때는 숙식비 등 관련 편의를 마찬가지로 북측에서 제공했다.

7월 초 평양에서 열린 남북통일농구경기 당시 100여 명의 방북단이 평양을 찾았을 때도 북측이 비용을 부담했다.

한편 유소년 축구대회 참가를 위한 방북단이 평양에 머무는 동안 서울에서는 남북노동자 통일축구대회가 열려 북측 대표단이 방남하는데, 이 경우에는 대회를 주관하는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중심의 조직위원회가 편의를 제공하고 정부가 남북협력기금에서 일부를 지원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nar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8/09 16: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