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대 공대, '성능 4배 향상' 3차원 홀로그래피 현미경 개발

단일 촬영 고해상도 홀로그래피 현미경
단일 촬영 고해상도 홀로그래피 현미경[서울대 공대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서울대 공대는 전기정보공학부 이병호 교수 연구팀이 기존 홀로그래피 현미경보다 성능이 3∼4배 향상된 고해상도 3차원 홀로그래피 현미경을 개발했다고 9일 밝혔다.

연구팀은 홀로그래피 현미경을 활용하면 빛의 세기와 위상 정보를 동시에 획득해 표본의 3차원 구조를 파악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까지 개발된 홀로그래피 현미경은 고해상도 3차원 홀로그램 영상을 획득하기 위해서 같은 표본에 대한 촬영을 여러 번 해야 한다는 한계가 있었다.

연구팀은 다중 투사를 활용한 광학적 영상기법을 적용해 이러한 한계를 극복했다. 촬영된 영상을 컴퓨터에서 해석하는 동시에 고해상도 정보를 복원하는 기술을 개발한 것이다.

연구팀은 해상도 3㎛(마이크로미터)의 홀로그래피 영상을 단 한 번의 촬영으로 획득했다.

이 교수는 "홀로그래피 현미경의 범용화에 한 발짝 더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며 "지문의 미세 패턴을 훼손하지 않고 정보를 얻는 등 생체 의료 분야의 핵심기술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해당 논문은 미국광학회의 대표 저널 '옵티카'(Optica)에 7일 게재됐다.

p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8/09 10: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