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부, '평양 유소년 축구' 참가 151명 육로 방북 승인

경의선 육로로 내일 방북…문재인 정부 들어 첫 대규모 육로 방북
정부, 노동자 통일축구대회 북측 참가자 64명 방남 승인…내일 경의선 육로 방남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정부가 9일 평양에서 열리는 국제유소년 축구대회에 참가하는 선수단 등 151명의 방북을 승인했다.

통일부는 이날 남북체육교류협회와 북한 4·25체육단이 공동 주최해 13∼18일 평양에서 열리는 제4회 아리스포츠컵 국제유소년 축구대회에 참가하는 선수단과 기자단, 참관단 등 151명의 방북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방북단은 선수단 84명, 기자단 26명, 참관단 25명, 대회운영위원 16명 등으로 구성됐다.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강원도 축구단 단장, 김광철 연천군수가 연천군 축구단 단장 자격으로 각각 방북단에 포함됐다. 또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이 후원사를 대표해 방북한다.

이들은 10일 경의선 육로를 통해 방북했다가 19일 같은 경로로 돌아올 예정이다. 문재인 정부 들어 육로를 통해 이처럼 대규모 인원이 방북하는 것은 처음이다.

대회에는 남북한을 비롯해 러시아와 벨라루스, 우즈베키스탄, 중국 등 6개국에서 8개 팀이 참가한다.

남북체육교류협회 측은 당초 300명 이상의 방북을 추진했지만,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등을 의식한 정부와의 협의를 거쳐 방북단 규모를 줄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통일부 등 관계부처 협의를 통해 이들의 방북에 제재 위반 소지는 없는지 면밀히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번에 지급하는 경비는 없다"면서 "숙박비와 식비 등 체류비용은 경기를 마치고 대북제재가 해제된 후에 정부 승인을 받아 지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편 11일 서울에서 열리는 남북 노동자 통일축구대회에 참가할 북측 대표단에 대한 방남승인도 이날 이뤄졌다.

북한 노동단체인 조선직업총동맹(직총) 주영길 위원장을 비롯해 북측 대표단 64명은 10일 오전 경의선 육로를 통해 들어온다.

우승 메달 목에 거는 4·25체육단
우승 메달 목에 거는 4·25체육단(평양=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24일 오후 평양 능라도 5.1경기장에서 막을 내린 2015 제2회 국제 유소년 U-15(15세 이하) 축구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북측 4.25체육단 선수들이 대회를 공동 주최한 남북체육교류협회 김경성 이사장에게서 메달을 받고 있다. 2015.8.24 ahs@yna.co.kr

transi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8/09 10: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