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한항공·아시아나기 출발 지연 잇달아…폭염 속 승객 불편

대한항공·아시아나기 (CG) [연합뉴스TV 제공]
대한항공·아시아나기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여름철 성수기 대한항공[003490]과 아시아나 여객기가 기체 결함 등의 문제로 출발이 지연되는 일이 잇달아 일어났다.

8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지난 7일 오후 11시 25분(현지시각)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출발한 인천행 KE672편 여객기가 기체 결함으로 상공에서 회항하는 일이 벌어졌다.

대한항공은 이륙 후 상승 중이던 여객기의 객실 여압 계통에서 이상 메시지가 감지돼 비상대응조치를 시행하고 쿠알라룸푸르 공항으로 되돌아갔다고 설명했다.

이 사고로 출발 시각이 계획보다 14시간 10분가량 연기되면서 승객 261명이 큰 불편을 겪었다.

대한항공은 8일 오전 7시 대체 항공편을 투입했으며, 대체 여객기는 이날 오후 1시 35분께 현지에서 출발할 예정이다.

승객들은 현재 인근 호텔로 이동해 대기 중이다.

지난 7일 오후 6시 50분 인천에서 출발해 일본 나리타로 향하려던 아시아나항공[020560] OZ108 여객기도 출발이 12시간가량 지연됐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출발 전 기체 결함 메시지가 있어 운항에 차질을 빚었다고 밝혔다.

결함은 당일 해결됐지만, 나리타 공항 운항이 제한되는 시간에 걸리면서 승객 138명은 인근 호텔에서 하루 묵은 뒤 다음날인 8일 오전 7시 출발했다.

이 과정에서 승객들은 기내에 2시간가량 대기하는 불편을 겪기도 했다.

일부 승객은 "폭염 속에서 식사나 음료도 없이 장시간 실내에 갇혀 있었다"며 "출발이 어려우면 승객들을 내리도록 조치했어야 하는 것이 아니냐"고 항의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승객 전원을 비행기에서 내리게 한 다음 다시 태우려면 4∼5시간이 소요되기 때문에 일단 대기 조치한 것"이라며 "정비에는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으나 나리타 공항 운항 금지 시간에 걸리는 바람에 불편을 초래한 점 사과 드린다"고 말했다.

e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8/08 10: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