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추락사고 민관군 합동조사위 오늘 출범

총 37명 민관군 전문가로 구성…위원장에 권재상 공사 교수
"2016년 노르웨이 '슈퍼푸마' 사고조사 외국전문가 2~3명 섭외 중"
추락사고로 파편만 남은 마린온
추락사고로 파편만 남은 마린온(포항=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해병대가 7월 17일 경북 포항시 남구 포항 비행장 활주로에 추락한 해병대 상륙기동 헬기 '마린온' 사고 현장을 언론에 공개하고 있다. 2018.7.20
psykims@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추락사고 원인을 규명할 '민·관·군 합동 사고조사위원회(이하 사고조사위)가 8일 공식 출범했다.

해병대사령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첫 사고조사위 회의가 포항 해병대 1사단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사고조사위 위원장은 공군사관학교 교수인 권재상 예비역 대령이 맡았다. 이번 사고로 숨진 해병대 장병 유가족 측이 권 교수를 추천했다.

총 37명의 민·관·군 전문가로 구성된 사고조사위는 산하에 민(民) 위원회, 관(官) 위원회, 군(軍) 위원회를 뒀다.

민 위원회는 항공안전관리, 금속공학, 헬기 유동 전문가와 미국 해병대 항공 전문가 등 9명이 참여했다.

관 위원회는 국토교통부·서울지방경찰청·산림청·소방청에서 추천한 항공 전문가 5명으로, 군 위원회는 22명으로 비행·정비·수사 및 일반분야 인원으로 짜였다.

해병대 관계자는 "민·관·군 위원회는 각자의 전문 분야에서 사고원인을 조사하고 전체회의를 통해 조사 결과를 공유하게 된다"며 "예컨대 민 위원회에 속한 미국 해병대 항공 전문가는 미군에서 발생한 사고사례를 통해 이번 사고의 원인 규명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고조사위는 2016년 노르웨이 '슈퍼 퓨마' 사고 조사에 참가했던 외국 전문가 섭외도 추진하고 있다.

국방부 당국자는 "외교채널 등을 통해 슈퍼 푸마 추락 사고 당시 조사에 참여한 외국 전문가 2~3명의 사고조사위 참여를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수리온(마린온의 원형) 헬기 개발 당시 기술제휴 업체인 에어버스 헬리콥터가 제작한 슈퍼 푸마 헬기도 2016년에 유사한 사고를 낸 적이 있다. 당시 슈퍼 푸마 사고의 원인은 메인로터의 동력전달을 담당하는 기어박스(KGB) 내 기어 8개 중 1개가 피로균열로 파괴됐기 때문으로 조사됐다.

해병대는 지난달 17일 마린온 추락사고 발생 직후 조영수 전력기획실장(준장)을 조사위원장으로 육·해·공군 항공분야 전문가들로 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사고 원인을 조사해왔다.

그러나 유족 측은 정확한 사고원인 규명하려면 민간 전문가도 조사위에 참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해병대와 유족 측은 지난달 21일 민·관·군 합동조사위를 양측 동수로 구성하고 위원장은 유족 측에서 추천하는 인물로 선임한다는데 합의했다.

해병대는 "민·관·군 합동조사위는 독립적으로 활동하며 국방부와 해병대사령부에서 운영하는 사고조사지원 태스크포스(TF)의 지원을 받는다"면서 "조사는 과학적 근거를 바탕으로 한 치의 의혹이 없도록 진행하며, 중립적이고 객관적으로 사고원인을 철저하게 규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8/08 10: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