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스페인 전투기, 실수로 에스토니아 상공에 미사일 발사

국방부 경위 조사…에스토니아 총리 "인명피해 없었다"
지난 2007년 스페인 공군 유로파이터 한대가 비행하는 모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2007년 스페인 공군 유로파이터 한대가 비행하는 모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 스페인 국방부는 7일(현지시간) 자국 유로파이터 전투기가 훈련 도중 실수로 에스토니아 상공에 미사일을 발사해 경위 조사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AFP통신에 따르면 스페인 국방부는 이날 성명에서 자국 유로파이터 한대가 이날 오후 이러한 종류의 훈련이 허용된 에스토니아 남서부 지역에서 실수로 미사일 한 발을 발사했으나 피해는 없었다고 밝혔다.

스페인 국방부는 "이 공대공 미사일은 어떤 항공기에도 맞지 않았다"면서 "국방부는 이번 사건의 정확한 이유를 밝히기 위해 조사를 개시했다"고 덧붙였다.

해당 미사일은 최대 10kg의 폭발물을 실을 수 있으며 이러한 사고 발생 시 자폭하도록 설계됐으나 이번에는 지상에 떨어졌을지도 모른다고 스페인 언론은 보도했다.

이번 훈련에는 스페인 유로파이터 전투기 두 대와 프랑스의 미라지 2000 전투기 두 대가 참여했다. 사건 후 전투기들은 주둔지인 리투아니아 북부 샤울라이 공군기지로 복귀했다.

위리 라타스 에스토니아 총리는 이번 사건에 대해 페이스북에 "극히 유감스럽다"며 그러나 이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다"고 밝혔다.

그는 "에스토니아군은 우리 동맹국들과 협력해 이번 사건의 모든 상황을 확인하고 이와 같은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하는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k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8/08 11: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