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루프펀딩, P2P금융협회서 탈퇴…단기 연체율 32% 넘겨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높은 연체율로 논란을 불렀던 P2P금융업체 루프펀딩이 한국P2P금융협회에서 탈퇴했다.

6일 한국P2P금융협회에 따르면 루프펀딩은 지난 1일 협회에 탈퇴 신청서를 제출했다.

통상 탈퇴서에 사유를 적도록 하지만 루프펀딩 측은 별다른 이유를 밝히지 않은 채 사유란을 공란으로 남긴 것으로 확인됐다.

업계 3위로 꼽히는 루프펀딩은 대표적인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P2P업체다. 누적대출액이 지난 6월 말 기준 1천993억원에 달한다.

하지만 연체율이 5월 말 6.90%에서 6월 말 16.14%로 치솟았고 투자자 민원도 늘면서 업계의 우려를 샀다.

현재 루프펀딩의 30일 이상 90일 미만 단기 연체율은 32.3%에 육박한다. 90일 이상 장기 연체율을 뜻하는 부실률은 1.18%다.

한편 협회는 자율규제안을 이달 안에 발표할 예정이다.

자율규제안에는 대출자산 신탁화, 불완전판매 금지, 개발인력 직접보유, 자체 전수 실태조사 실시 등이 담길 예정이다.

협회 관계자는 "자율규제안은 이사회 선에서는 합의가 이뤄졌고 회원사 의견 수렴을 하는 절차가 남아 있다"며 "목표 시한은 이달까지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P2P 대출 (PG)
P2P 대출 (PG)[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heev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8/06 15: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