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대 민주열사 2명·부림사건 피해자에 명예졸업장

송고시간2018-08-06 09:56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엄혹한 전두환 군사정권 시절 민주화 운동 과정에서 스스로 목숨을 던진 열사 2명과 공안사건 조작 피해자가 30여년 만에 명예 졸업장을 받는다.

장재완(왼쪽)·양영진 열사 [부산대 민주동문회 제공]
장재완(왼쪽)·양영진 열사 [부산대 민주동문회 제공]

부산대는 오는 24일 2017학년도 후기 학위 수여식에서 양영진·장재완 열사와 부림사건 피해자인 이상경 씨에게 명예 졸업장을 수여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2016년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을 이끈 촛불시위 이후 부산대 민주동문회가 학교 측에 민족민주 열사를 재조명해보자고 제안하면서 이뤄졌다.

1986년 부산대 국어국문학과에 입학한 후 학생운동에 참여하다가 단기사병으로 입대한 양 열사는 2개월 만에 부산대 재료관 5층에서 조국 통일, 반미 자주, 군 자주화를 염원한 유서를 남기고 투신했다.

1983년 부산대 사회복지학과에 입학해 학생운동을 하다가 단기사병으로 입대한 장 열사는 1986년 민주화 운동 관련 문건과 동료 명단이 든 가방을 잃어버린 뒤 군 수사기관이 포위망을 좁혀오자 유서를 남긴 채 목을 매 숨졌다.

군사정권이 부산의 사회과학 독서모임을 국가전복과 사회주의 건설을 위한 국가변란조직으로 조작한 '부림 사건' 피해자인 이상경(58) 씨는 1981년 영장 없이 체포돼 불법 감금, 고문당한 끝에 구속기소 돼 유죄 판결을 받았다가 나중에 민주화 운동 관련자로 인정받았다.

이씨는 현재 부산대병원 상임감사다.

win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