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외대 '미투' 가해 교수 2명에 해임·정직 처분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미투' 폭로로 학생들을 성추행해왔다는 의혹이 제기된 한국외대 교수 2명이 해임과 정직 처분을 받았다.

한국외대는 최근 학교 징계위원회가 그리스·불가리아어과 김 모 교수에게 해임, 중동·아프리카어과 서 모 교수에게 정직 3개월을 의결했으며 최근 이 같은 징계가 확정됐다고 5일 밝혔다.

두 교수는 사회 각계에서 성폭력 피해 사실을 폭로하고 가해자 처벌을 촉구하는 '미투' 운동이 활발하게 전개되던 올해 3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성추행 피해 의혹이 불거졌다.

고발 글에 따르면 김 교수는 어깨 뭉친 것을 풀어준다며 학생 옷 속으로 손을 집어넣는 등 추행을 일삼았고, 서 교수는 제자에게 '모텔에 가자'는 등 부적절한 언사를 했다.

서 교수의 경우 의혹이 불거지자 학교를 통해 사과의 뜻을 밝히고 사퇴 의사를 밝혔지만, 학교 측은 사표를 수리하지 않고 진상조사위원회를 열어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김 교수와 함께 징계위에 넘겼다.

jae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8/05 11: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