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젠 곡면이 대세'…커브드 모니터 패널 출하 3년새 8.4배

게임용 이어 사무용으로 영역 확대…IHS마킷 "삼성이 화질·성능 주도"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최근 모니터 시장에서 커브드 모델이 폭발적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관련 업계와 IT 전문 시장조사업체인 IHS마킷에 따르면 전세계 커브드 모니터용 패널 출하량은 2015년 100만개에 그쳤으나 2016년 350만개, 지난해 600만개에 이어 올해는 840만개에 달할 것으로 전망됐다.

커브드 모니터 시장의 급성장세는 무엇보다 게임용 모니터로 인기를 끌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사용자를 감싸는 듯한 디자인 덕분에 화면 중앙에서 가장자리까지 시선 이동의 거리가 상대적으로 짧고 집중력을 높일 수 있어 게이머들의 필수 아이템으로 부상하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최근 PC방에서는 30인치 이상의 대형 커브드 모니터를 주로 구비하고 있다고 업계 관계자는 전했다.

특히 커브드 모니터는 최근에는 게임용 시장에서 벗어나 사무용으로 영업을 확대하고 있다. 듀얼 모니터를 사용하는 사무직들을 겨냥해 16대 9 화면의 모니터를 2개 이어놓은 모양의 32대 9 화면비 제품의 판매가 증가하고 있다고 한다.

모니터 크기도 점차 확대되는 추세다. 2015년 1분기에는 27인치 제품이 전체 시장의 64%를 차지했지만 올 1분기에는 31.5인치(31%)와 34인치(10%) 등 30인치 이상 제품이 절반 가까이 차지했다.

커브드 모니터 시장은 삼성디스플레이를 비롯한 우리 업체가 주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IHS마킷은 보고서에서 "2015년부터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가 기술 개발을 시작했고, 대만 AUO가 뒤따랐다"면서 "현재까지 커브드 모니터 디스플레이를 공급한 업체는 전세계에서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 AUO 등 3개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기술적인 측면에서는 삼성디스플레이가 화질과 성능 면에서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삼성디스플레이의 '49인치 울트라 와이드 커브드 LCD 모니터'
삼성디스플레이의 '49인치 울트라 와이드 커브드 LCD 모니터'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8/06 06: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