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ARF참석 北관계자 "中과 조선반도 평화보장 협동강화 토의"

송고시간2018-08-03 23:18

종전선언 논의 여부 주목…"리용호 北외무상, 오늘 7개국 장관과 접촉"

北리용호-中왕이 싱가포르 회담…제재완화·종전선언 논의 관측
北리용호-中왕이 싱가포르 회담…제재완화·종전선언 논의 관측

(싱가포르 AP=연합뉴스)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관련 외교장관회의 참석차 싱가포르를 방문한 리용호 북한 외무상(왼쪽)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3일(현지시간) 엑스코 컨벤션센터에서 양자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리 외무상과 왕 부장은 이날 회담에서 종전선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완화, 경제협력 등에 관해 의견교환을 한 것으로 관측된다.
lkm@yna.co.kr

(싱가포르=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리용호 북한 외무상의 싱가포르 방문을 수행한 북한 대표단 관계자가 3일 리 외무상이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과 '한반도 평화보장 관련 협동 강화 문제'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북한 대표단 숙소인 시내 한 호텔에서 취재진과 만난 정성일 전 싱가포르 북한대사는 "(리 외무상이) 조중 두 나라 사이 전통적인 친선관계를 더욱 확대 발전시키는 데에 대한 문제와 조선반도의 평화보장 관련 두나라 사이 전략 전술적 협동을 강화할 데에 대한 문제를 기본으로 토의했다"고 설명했다.

정 전 대사는 그러면서 "오늘 오후에 (리용호) 외상 동지가 (왕이) 중국 외교부장, 태국, 베트남, 라오스, 인도네시아 외무상을 비롯해 7명의 외무상과 접촉했다"고 덧붙였다.

정 전 대사는 '종전선언' 논의가 있었냐는 물음에는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다.

앞서 이날 베이징을 경유해 싱가포르에 도착한 리 외무상은 오후 2시40분께(현지시간) 왕이 부장과 양자 회담을 개최했다.

hapy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