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중무역전쟁 점입가경…中 "美제품 600억불에 보복 관세"(종합2보)

송고시간2018-08-03 22:14

"관세 부과 시기는 미국의 행동 보고 결정"…협상 여지 남겨

美中 양국 340억불 보복 관세 부과중…추가 보복 이어질듯

중국, 미국산 제품 600억 달러에 보복 관세 결정
중국, 미국산 제품 600억 달러에 보복 관세 결정

[중국 상무부 위챗 캡처]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미국이 2천억 달러어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폭탄 관세를 위협하자 중국 상무부는 미국산 제품 600억 달러에 보복 조치를 하겠다며 맞대응에 나섰다.

이처럼 중국이 고심 끝에 정면 대결이라는 카드를 꺼내 들면서 미중 무역전쟁은 벼랑 끝을 향해 가는 양상이다.

중국 관세세칙위원회는 3일 미국이 최근 중국산 제품 2천억 달러에 대해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위협한 데 이어 관세율마저 10%에서 25%로 올리겠다며 압박함에 따라 중국은 미국산 제품 5천207개 품목의 600여억 달러 어치에 대해 관세를 25%, 20%, 10%, 5%로 차별화해 부과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중국 상무부도 이날 미국산 제품에 대한 대변인 명의의 관세 부과 담화를 발표를 통해 미국산 제품 600여억 달러에 대해 관세를 차별화해 부과할 방침이라고 발표했다.

상무부는 "중국이 이처럼 차별화해 관세를 매기는 것은 이성적인 것으로 광범위하게 의견을 수렴했다"면서 "국민의 복지와 기업 상황, 글로벌 산업 사슬 등을 충분히 고려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이어 "과세 조치 시행 시기는 미국의 행동을 지켜보고 할 것"이라면서 "중국은 다른 반격 조처를 할 수 있는 권리를 유지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중국 상무부는 "상호 존중과 평등의 원칙에 바탕을 둔 협상이야말로 무역 갈등 해소의 통로"라면서 "일방적인 위협이나 협박은 갈등을 증폭시키고 이익을 해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국가의 자존심과 인민의 이익을 지키고 자유무역과 다자 체제, 세계 각국의 이익을 수호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美, 2천억달러 中수입품 관세율 10→25% 인상 계획"
"美, 2천억달러 中수입품 관세율 10→25% 인상 계획"

(베이징 EPA=연합뉴스) 미국이 2천억달러(약 224조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추가 부과할 관세의 세율을 애초 계획했던, 10%에서 25%로 올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1일 소식통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들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美무역대표부(USTR) 대표에게 관세율을 25%로 올리도록 지시했다고 덧붙였다. 사진은 지난달 31일 중국 베이징의 곡물 도매시장에서 한 남성이 손수레로 곡물 포대를 나르는 모습.
bulls@yna.co.kr

중국 정부가 이처럼 미국에 강경 대응에 나선 것은 미중간 물밑 협상이 여의치 않은 데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2천억 달러어치 중국산 제품에 10% 관세를 매기는 것도 모자라 25%까지 늘리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 중국이 가만히 있으면 미국에 굴복한다는 모습을 비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중국 굴기'를 내세운 정책 때문에 미중 무역전쟁이 벌어졌다는 비난이 대내외적으로 나오고 있어 중국 정부 또한 맞대응 카드를 꺼낼 수밖에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는 "미국 측이 관세 부과를 강행하면 중국이 이번에 발표한 조치가 단행될 것"이라면서 "이번 조치는 합법적인 권익을 지키기 위한 것으로 중국은 개혁개방을 흔들림 없이 추진해 전 세계와 함께 다자 무역 체계를 확고히 지킬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미국은 당초 예고한 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가운데 지난달 6일 각종 산업 부품·기계설비·차량·화학제품 등 818개 품목, 340억 달러의 제품에 대한 25%의 관세를 발효했다. 이에 맞서 중국도 농산품, 자동차, 수산물을 포함한 34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 545개 품목에 대한 보복 관세를 발효했다.

미국은 또한 16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25% 관세 부과에 대해서도 검토를 끝냈으며 사실상 실행 여부만 남겨두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부과와 관련, 지난달 5일 중국이 보복에 나서면 "유보하는 2천억 달러어치가 있고, 그리고 3천억 달러어치가 있다"면서 추가 관세 대상이 5천억 달러가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지난달 10일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 수입품 6천31개 품목에 대해 10%의 추가 관세를 매길 방침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president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