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회, '부당 지원 해외출장 의원' 조사위 만든다

송고시간2018-08-03 21:39

권익위, 의원 38명 명단 문희상 의장에 전달…"여야, 조사위 구성 합의"

국회, '부당 지원 해외출장 의원' 조사위 만든다 - 1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국회가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 금지에 관한 법률(일명 김영란법) 시행 이후 피감기관의 지원을 받아 해외출장을 다녀온 의원들을 조사하기 위한 별도의 위원회를 설치한다.

국회 관계자는 3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최근 국민권익위원회로부터 부당 해외출장을 다녀온 의원 38명의 명단을 통보받았다"며 "여야는 이들을 조사할 별도의 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앞서 권익위는 범정부점검단을 구성, 김영란법이 시행된 2016년 9월 28일부터 올해 4월 말까지 1년 7개월간 1천483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해외출장 지원 실태를 조사했다.

조사결과 법 시행 이후 유관 기관으로부터 부당하게 경비를 지원받아 해외출장을 다녀온 공직자가 261명에 달했는데, 여기에는 국회의원 38명도 포함됐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최근 권익위로부터 명단을 통보받은 뒤 즉시 조사심의위원회(가칭)를 꾸리자고 여야 원내대표에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관계자는 "최근 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위원회 설치와 관련한 논의가 시작됐다"며 "정세균 전 국회의장이 앞서 마련한 규정과 지침에 따라 위원회를 운영할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