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튜브 정치' 나선 김병준 "없어질 계파 이야기 말라"

송고시간2018-08-03 18:14

당직 인선 배경 설명…주 1∼2회 유튜브 통해 현안 발언할듯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3일 당 공식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에 출연해 국회의원 인적청산이 어려운 이유와 '복당파 중심의 당직 인선'이라는 일각의 비판에 대해 입을 열었다.

과거 홍준표 전 대표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정치적 목소리를 냈다면 김 위원장은 육성으로 소통하는 '유튜브 정치'로 차별화한 모양새다.

당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아무래도 요즘은 페이스북보다 유튜브를 많이 이용하는 추세"라며 "김 위원장이 앞으로 주 1∼2회씩 유튜브 채널을 통해 당 혁신과 현안에 관한 생각을 밝힐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날 '김병준 메모'라는 제목으로 공개된 두 건의 영상에서 김 위원장은 국회 잔디밭 벤치에 앉아 커피 한 잔을 앞에 두고 혁신비대위 구성의 기준과 방향, 주요 당직자 인선 배경 등을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공식 석상에서 보여온 넥타이까지 갖춘 정장 차림이 아닌 캐주얼한 셔츠에 소매를 걷어붙인 채 영상에 등장했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

유튜브 영상 갈무리

그는 "비대위의 첫 번째 임무로 많은 분이 인적청산을 이야기하지만 쉽지 않은 길"이라며 "국회의원을 (인위적으로) 청산할 길이 없을 뿐 아니라 비대위는 공천권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적청산 자체보다는 청산 기준과 잣대를 먼저 마련해야 한다"며 "당의 철학과 비전을 세우고, 이에 맞지 않으면 당을 같이 할 수 없는 일이 벌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과기록 등이 문제가 돼 사퇴한 김대준 전 비대위원의 빈자리를 포함해 3명의 비대위원을 추가로 영입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김 위원장은 "소상공인연합회 등에서 한 분을 추천받고, 나머지 두 분은 젊은 혈기를 갖고 젊은 눈으로 세상을 보는 분을 모실 것"이라고 말했다.

사무총장과 비서실장 등 주요 당직이 '복당파 위주'라는 당 일각의 비판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김 위원장은 "당직 기준은 제 생각을 얼마나 이해하고 실무적으로 받쳐줄 수 있는지를 염두에 뒀다"며 "제가 복당파를 위해 (당에) 왔는지, 제가 어느 계파를 지지하는지 등의 질문은 이제 안 하셨으면 좋겠다. 없어질 계파에 대해서 더이상 이야기하지 마시라"고 했다.

wi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