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카드 도박하다 지인 폭행·시신 유기 50대 영장

송고시간2018-08-03 17:28

폭행 (PG) [제작 정연주, 최자윤] 일러스트
폭행 (PG) [제작 정연주, 최자윤] 일러스트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카드 도박을 하다가 시비가 붙은 지인을 때려 숨지게 하고 강변에 시신을 버린 50대 남성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광주 광산경찰서는 3일 폭행치사·사체유기 혐의로 노모(52)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노씨는 지난달 31일 오전 9시께 광주 광산구 한 기원에서 지인 A(68)씨를 주먹으로 때려 숨지게 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노씨는 기원에서 여럿이 카드 도박을 하다가 A씨와 시비가 붙었고, 손님들이 떠나고 단둘만 남은 상황에서 A씨를 폭행했다.

노씨는 "A씨 얼굴을 주먹으로 때렸는데 의식을 잃었다. 무서워져서 A씨를 차로 옮겨 영산강변에 버렸다"고 진술했다.

A씨 가족은 A씨가 지난달 30일 외출한 후 귀가하지 않자 지난 1일 오후 10시 24분께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다.

경찰은 A씨가 31일 오전 8시까지 기원에 있었으며 노씨와 단둘이 있었던 점을 토대로 노씨를 탐문해 범행을 자백받았다.

경찰은 지난 2일 6시 40분께 전남 나주시 공산면 한 둑길에서 A씨로 추정되는 부패한 남성 시신 한 구도 발견했다.

경찰은 부검을 통해 시신의 정확한 신원과 사망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또, 노씨가 살해 의도를 가지고 범행했는지도 가릴 예정이다.

areu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