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항만 배후단지에 쓰레기집하장…인천해수청 '오락가락'

송고시간2018-08-03 16:37

인천시 요청에 송도 9공구 용지 매각 검토

송도국제도시 생활폐기물 집하장
송도국제도시 생활폐기물 집하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인천지방해양수산청이 첨단 물류기업 유치를 목적으로 조성한 항만 배후단지에 지방자치단체의 쓰레기집하장 설치를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해 관련 업계가 반발하고 있다.

3일 인천해수청에 따르면 내년 개장 예정인 인천항신국제여객터미널 인근 송도국제도시 9공구 국유지 일부를 인천시에 매각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해당 부지에 송도국제도시 8공구의 아파트 단지 등에서 발생하는 생활폐기물을 모으는 집하장을 설치할 수 있게 해달라는 인천시 요청에 따른 것이다.

인천시 산하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애초 492억원을 들여 송도 6·8공구에 지하수송관로 15㎞, 집하장 2개를 올해 6월 착공, 2020년 5월 완공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악취 발생 등을 이유로 올해 하반기 입주가 시작되는 송도 8공구 예비주민 등의 반대 민원이 빗발치자 해양수산부가 소유한 송도 9공구로 생활폐기물 집하장을 옮겨 설치하게 해달라고 인천해수청에 요청했다.

인천해수청은 이에 대해 송도 9공구 조성 목적에 맞지 않고 송도 8공구 주민을 위한 환경기초시설을 9공구로 옮길 명분이 없다며 반대 입장을 고수했다.

하지만 지난달 초 취임한 해수부 관료 출신의 박남춘 인천시장이 인천해수청을 방문해 이 문제의 해결을 요청하자 쓰레기집하장 설치 용지를 시에 매각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나섰다.

물류업계 관계자는 "지역사회에 항만과 배후단지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가 가뜩이나 심각한데 항만물류 기능과 아무 관련이 없는 지자체 쓰레기집하장을 떠안으려는 해수청의 입장 변화를 납득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인천해수청 관계자는 "인천시와 인천경제청으로부터 수차례 요청을 받고 다양한 해법을 찾는 중"이라며 "용지 매각이 결정된 것은 아니며 물류업계의 반발도 심해 신중히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천 송도국제도시에는 현재 7개 쓰레기집하장이 운영 중인데 주변 주민들이 수년째 악취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지난 수십년간 인천 중구에서 항만물류시설로 인한 환경피해로 고통받다가 송도 9공구로 이주가 결정된 입주 예정자들도 송도 8공구 쓰레기집하장의 9공구 설치에 반대하고 있다.

s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