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호건 메릴랜드 지사, 대선 출마 배제 안 해

송고시간2018-08-03 15:27

(서울=연합뉴스) 유영준 기자 = 미국 내에서 가장 인기 높은 주지사 가운데 한 사람인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가 대선 출마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2일 보도했다.

호건 지사는 부인이 한국계인 유미 호건 여사로 '한국사위'란 별칭을 갖고 있다.

또 공화당 소속이지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 의원들에게 비판적 태도로 당파 색이 덜한 정치인으로 평가받고 있다.

주지사 재선을 앞둔 호건 지사는 최근 메릴랜드주 내 민주당 색이 강한 몽고메리 카운티를 방문한 자리에서 모든 유권자에 예비 선거참여를 허용하는 '오픈 프라이머리' 필요성을 강조하는 한편 향후 '전국 정치 무대' 진출을 고려 중임을 내비쳤다고 WP는 전했다.

미주 한인의 날 연설하는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
미주 한인의 날 연설하는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가 8일(현지시간) 메릴랜드 주청사에서 열린 미주 한인의 날 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호건 주지사는 연설에서 내달 9일 개막하는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기원했다. 2018.1.9
k0279@yna.co.kr

호건 지사는 버데스타에서 열린 경제인 모임에서 전국 정치 무대 진출을 고려 중인지 질문에 "불가능한 것은 없다"면서 "나는 미국 내에서 가장 인기 높은 지사 가운데 한 사람"이라고 강조했다.

호건 지사는 민주 등록당원이 공화당원에 비해 2대1로 압도적인 메릴랜드주에서 70%를 상회하는 높은 지지도를 기록하고 있다.

호건 지사는 그러나 자신이 실제로 '보다 고위 직책'에 출마할 생각은 해본 적이 없다면서 당장은 주지사 재선에 주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호건 지사는 지난 2015년 10월에도 한 지지자로부터 대선 출마를 종용받고 이를 일축했으나 이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려놓은 바 있다.

호건 지사는 트럼프 대통령 정책에 비판적이며 최근 가족을 격리하는 트럼프 행정부의 이민정책에 반대해 국경지대에 파견된 주 방위군의 철수를 지시한 바 있다.

또 호건 지사는 평소 자신이 '공화당원이기 때문에 당선된 게 아니라 공화당원임에도 불구하고 당선됐다'는 지론을 펴면서 자신은 무소속에 가깝다고 주장하고 있다.

yj378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