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폭염에 서울 사흘 연속 오존주의보…5개권 전역 발령(종합)

송고시간2018-08-03 15:45

서울 전역 오존주의보 발령은 지난달부터 네번째

폭염에 오존까지…서울 오존주의보 발령
폭염에 오존까지…서울 오존주의보 발령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폭염이 이어지는 가운데 서울에 사흘 연속 오존주의보가 발령됐다.

서울시는 3일 오후 2시 도심권, 서북권, 동북권, 서남권에 오존주의보를 발령한 데 이어, 오후 3시 동남권에도 오존주의보를 발령했다.

지난 1일과 2일에 이어 사흘 연속 발령이다. 서울의 5개 권역 전 지역에 발령된 것은 2일에 이어 이틀째이다.

폭염이 기승을 부린 지난달부터 서울 전역에 오존주의보가 내려진 것은 7월 21일과 24일을 포함해 네번째다.

시간당 오존 농도는 도심권(종로, 중, 용산) 0.141ppm, 서북권(마포, 서대문, 은평) 0.148ppm, 동북권(성동, 광진, 동대문, 중랑, 성북, 강북, 도봉, 노원) 0.125ppm, 서남권(양천, 강서, 구로, 금천, 영등포, 동작, 관악) 0.122ppm, 동남권(서초, 강남, 송파, 강동) 0.128ppm으로 측정됐다.

서울시는 1시간 평균 오존 농도가 0.12ppm 이상이면 주의보를 발령한다. 0.3ppm 이상이면 경보, 0.5ppm 이상이면 중대경보를 내린다.

서울시는 오존주의보가 발령된 지역에서 실외활동과 차량 운행을 자제할 것을 시민에게 권고하고 있다. 노약자와 어린이는 외출하지 않는 것이 좋다.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