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남 당진항 라돈 매트리스 처리 '갈 길 멀다'…합의점 못 찾아

송고시간2018-08-03 14:45

주민·정부 입장 차이만 확인, 당진시장 "5일 내 처리방법 결론 내겠다"


주민·정부 입장 차이만 확인, 당진시장 "5일 내 처리방법 결론 내겠다"

"집회 중단해 주세요"
"집회 중단해 주세요"

(당진=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3일 당진항 고철야적장에서 열린 주민 설명회에서 최창원 국무조정실 경제조정실장이 주민들에게 매트리스 야적 상황과 처리방법을 논의하고 있다. 2018. 8. 3

(당진=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충남 당진항에 쌓여 있는 라돈 성분의 대진침대 매트리스를 처리하기까지는 갈 길이 멀어 보인다.

3일 라돈 매트리스 1만7천여장이 쌓여 있는 당진항 고철야적장 앞에서 열린 주민 설명회에서 주민과 정부 측은 입장 차이만 확인한 채 이렇다 할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당진시가 주선한 이날 설명회장에는 원자력안전위원회 엄재식 사무처장과 국무조정실 최창원 경제조정실장이 정부 측 대표로 참석했다.

주민들은 "이곳에서 매트리스 해체는 절대 안 되며, 지난 6월 22일 정부와 주민 간에 협의한 내용을 즉각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당시 정부는 주민들과 이곳에 쌓여 있는 매트리스를 모두 다른 곳으로 옮기기로 약속했다.

주민들은 그러면서 "지난달 16일 고대1리 마을회관에서 인근 3개 마을(고대 2리, 한진1, 2리) 주민들의 동의가 없이 고대 1리 주민과 협의한 내용(현장 처리)은 무효로, 우리의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매트리스 옮겨가세요"
"매트리스 옮겨가세요"

(당진=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3일 열린 설명회장에서 주민들이 라돈 매트리스의 유해성을 알리는 피켓을 들고 있다. 2018. 8. 3

엄재식 원안위 사무처장은 주민들에게 "사전 허락 없이 이곳에 매트리스를 들여와 죄송하고, 협약서대로 지키지 못한 점을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매트리스 해체작업 과정에 방사선 영향은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며 주민들을 설득하려 했지만, 주민들은 '협의된 대로의 약속 이행'을 요구했다.

최창원 국무조정실 경제조정실장은 "천안 대진침대 본사 주변 주민들이 매트리스 유입을 막고 있어, 당진 매트리스를 옮기지 못했다"며 "폭염으로 주민들의 건강이 염려스러우니 집회를 중단해 주시고 해결 방법을 시와 논의해 보겠다"고 밝혔다.

김홍장 당진시장은 "주민들이 반대한다면 현장 해체는 하지 않겠다"며 "정부 측과 협의해서 5일 이내에 처리방법에 대해 결론을 내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설명회장에는 고대 2리, 한진1, 2리 주민과 상록초등학교 학부모 등 300명이 참석했다.

j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