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갑룡 '몰카시위' 혜화역 방문…"여성대상 범죄 총력대응"(종합)

송고시간2018-08-03 16:07

홍대 몰카 편파수사 규탄시위 [연합뉴스 자료사진]
홍대 몰카 편파수사 규탄시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민갑룡 경찰청장이 3일 최근 몰카(몰래카메라) 범죄 엄정 수사 촉구집회가 3차례 열린 서울 대학로를 방문했다.

민 청장은 이날 오후 대학로의 지하철 4호선 혜화역을 찾아 시민들에게 '불법촬영은 중대한 범죄', '여성이 안전한 사회를 만들겠습니다'라고 적힌 부채를 나눠주며 불법촬영 근절 캠페인을 벌였다.

대학로는 홍대 남성 모델 몰카 유출사건에 대한 경찰 수사가 편파적이라며 규탄하는 여성들의 대규모 시위가 3차례 열린 장소다. 주말인 4일에는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4차 집회가 열린다.

민 청장은 "혜화역에서 여성의 불안과 여성에 대한 차별을 외면하는 우리 사회를 상대로 여성들의 큰 외침이 울려퍼졌다"며 "그 외침을 경청하고 응답한다는 취지에서 가장 먼저 찾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까지 여성 대상 범죄에 경찰이 단편적이고 비체계적으로 대응해 많은 불만이 생겼다고 본다"며 "종합·체계적으로 여성 대상 범죄를 근절하고자 경찰청에 추진단을 만들고, 일선 경찰서 수사팀까지 체제를 정비해 경찰의 총력을 모아 근절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민 청장은 "여성들의 목소리를 경청하면서 일리 있는 지적으로 받아들여 전 부처 최초로 경찰청에 성평등위원회와 성평등정책담당관실을 만들었다"며 "머지않아 경찰의 성 인지도와 감수성이 높아지리라 생각한다. 지켜봐 달라"고 덧붙였다.

민 청장은 이어 중구에 있는 서울지방경찰청 '여성대상범죄 특별수사팀'을 방문해 수사관들을 격려하고, 여성 대상 각종 범죄 수사와 피해자 보호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경찰은 여성들이 느낄 극도의 불안과 절박한 심정을 누구보다 헤아릴 수 있어야 한다"며 수사관들이 성 인지 감수성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 청장은 또 한국여성인권진흥원이 운영하는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를 찾아 긴밀한 공동대응을 약속하고,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에 '사이버성폭력 수사팀'을 신설하겠다고 밝혔다.

pul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