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농구 현대모비스, 라틀리프·존슨·쇼터 외국선수 구성 완료

송고시간2018-08-03 14:34

신장을 측정하는 현대모비스 존슨.
신장을 측정하는 현대모비스 존슨.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가 2018-2019시즌 외국인 선수 구성을 마쳤다.

현대모비스는 3일 서울 강남구 KBL센터에서 외국인 선수 D.J 존슨(25)의 신장 측정을 195.8㎝로 통과했다.

2018-2019시즌부터 프로농구 외국인 선수의 키는 장신 선수 200㎝, 단신은 186㎝를 넘지 못한다.

현대모비스는 기존의 리카르도 라틀리프(한국이름 라건아)가 199㎝, 단신 선수로 새로 영입한 섀넌 쇼터는 185.9㎝를 각각 기록했다.

한국 국적을 얻은 라건아를 영입한 현대모비스는 외국 선수 2명이 동시에 뛸 수 있는 2, 3쿼터에도 같은 장신 선수인 라건아와 존슨을 동시에 기용할 수 없다.

2, 3쿼터에는 '라틀리프와 쇼터' 또는 '존슨과 쇼터' 조합 가운데 하나 또는 이들을 번갈아 사용하며 경기를 치러야 한다.

평양으로 향하는 귀화선수 라틀리프
평양으로 향하는 귀화선수 라틀리프

(성남=연합뉴스) 남북 통일농구 대표단의 남자 대표팀 리카르도 라틀리프가 3일 오전 경기도 성남공항에서 북한 평양으로 출발하기에 앞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남북 통일농구는 통산 네 번째이자 15년 만이다. 2018.7.3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다만 출전 선수 12명 명단에 라틀리프, 존슨, 쇼터 등 3명을 모두 넣고 한 경기에 이들을 모두 뛰게 할 수는 있다.

즉 외국인 선수 2명이 동시에 뛸 수 있는 2, 3쿼터에 라틀리프와 쇼터가 함께 출전했다가 경기 도중에 라틀리프를 존슨으로 교체하는 것이 가능하다.

외국인 선수가 1명만 출전할 수 있는 1, 4쿼터에 현대모비스는 이들 세 명 가운데 한 명만 코트에 내보낼 수 있다.

라틀리프가 한국 국적을 얻었지만 여전히 외국인 선수 출전 가능 쿼터 제한을 받도록 한 것은 다른 팀들과 전력 차이가 크게 생길 것을 우려한 조치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