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임 남영신 기무사령관, '인성' 중시 지휘관

송고시간2018-08-03 14:31

"업무추진력 뛰어나고 기무개혁 주도 역량 구비"

남영신 신임 국군기무사령관
남영신 신임 국군기무사령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신임 국군기무사령관에게 임명된 남영신(학군 23기·55) 중장은 '인성'을 중시한 리더십을 가진 지휘관으로 평가받는다.

남 중장은 3사단장 시절 간부들에게 '감사나눔운동'에 나설 것을 장려하면서 '인성지도사'처럼 부하들을 지휘할 것을 요구하기도 했으며 솔선수범과 합리적인 성품으로 신망이 두텁다고 군 관계자들은 전했다.

특수전 및 야전작전 전문가이며, 폭넓은 식견과 전문성, 조직관리 능력을 겸비했다는 평이다. 작년 9월 비육사 출신으로 최초로 특수전사령관에 임명되기도 했다. 이번에 기무사령관에 임명되면서 비육사 출신으로 세 번째, 학군 출신으로는 두 번째 기무사령관으로 기록됐다.

국방부는 "남 중장이 개혁 마인드를 바탕으로 업무추진 능력이 뛰어나 기무사 개혁을 주도하고, 추진할 수 있는 충분한 의지와 뛰어난 역량을 구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부인 조재은 씨와 1남이 있다.

▲학군(ROTC) 23기 ▲7공수여단장 ▲제2작전사령부 동원전력처장 ▲학생중앙군사학교 교수부장 ▲3사단장 ▲육군특수전사령관

three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