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늘도 여전히 '펄펄'…영월 39.5도·서울 37.8도

송고시간2018-08-03 14:25

펄펄 끓는 '서프리카'
펄펄 끓는 '서프리카'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최악의 폭염이 이어진 3일 서울 하늘공원에서 바라본 시내를 열화상 카메라로 촬영한 모습. 온도가 높을수록 붉은색, 낮을수록 푸른색으로 표시된다. pdj6635@yna.co.kr

오늘도 이어지는 출근길 폭염
오늘도 이어지는 출근길 폭염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아침 기온이 30도를 웃도는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는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인근에서 출근길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서울은 최고 39도에 달하는 무더위에 미세먼지 농도까지 '나쁨'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측됐다. 2018.8.3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금요일인 3일에도 전국이 '펄펄' 끓어올랐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15분 현재까지 강원 영월의 낮 최고기온이 39.5도(낮 12시 25분)까지 올라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이어 경북 의성 38.9도(오후 1시 44분), 강원 홍천 38.6도(오후 1시 53분), 강원 정선 38.3도(오후 1시 57분), 경북 영천 38.2도(오후 1시 26분) 순으로 더웠다.

서울은 37.8도(오후 2시 12분)까지 수은주가 올랐다.

이 같은 기온은 우리나라 기상관측 사상 최악의 폭염일로 기록된 지난 1일 같은 시간대보다는 약간 낮은 수준이다.

대표 관측소가 아닌 자동기상관측장비(AWS)가 측정한 낮 최고기온은 경북 경산(하양)이 39.9도(오후 1시 21분)에 달했다.

서울에서는 39.6도(오후 1시 42분)에 이른 서초구가 제일 기온이 높다.

AWS 측정기온은 공식 기록으로 인정받지는 못하며 참고자료로 활용된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n9WUGg8fpBY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