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캠핑여성 사망' 제주 세화포구 안전점검 규정 안 지켜져

송고시간2018-08-03 14:26

홍철호 의원 "어촌·어항 개발 및 관리 조례 따라 월 1회 해야"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가족 캠핑 중인 여성이 실종돼 숨지는 일이 발생한 제주시 구좌읍 세화포구에 대한 안전과 출입통제 등에 대한 점검이 올해 현재까지 단 한 차례도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자유한국당 홍철호(김포시 을) 국회의원에 따르면 관련 조례에 제주도는 한 달에 한 번 이상 해야 하는 지방어항 안전점검을 현재까지 하지 않았다.

'제주도 어촌·어항의 개발 및 관리 등에 관한 조례'에는 도가 월 1회 이상 방파제 등 어항 시설 기능유지 및 안전성 여부, 어항 환경·이용 상황 등을 점검하도록 명시됐다.

세화포구 방파제에 주차된 가족 캠핑카
세화포구 방파제에 주차된 가족 캠핑카

(제주=연합뉴스) 제주시 구좌읍 세화포구 동쪽 방파제에서 30대 실종 여성 가족이 캠핑하던 캠핑카.

다만, 도는 2018년도 지방어항시설 안전점검 계획을 세워 내달께야 첫 안전점검을 계획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실종 사건이 발생한 세화포구는 현행 어촌어항법에 따라 지방어항으로 지정돼 있다.

지난달 25일 세화포구에서 실종 후 일주일 만인 1일 숨진 채 발견된 최모(38·여)씨의 남편 A(37)씨는 지난 6월부터 포구 방파제에 캠핑카를 주차, 장기간 점유해 캠핑하고 있었다.

A씨가 오랫동안 포구를 점유한 데 대해 지역 어촌계가 생업에 지장이 있다며 직접 항의를 하거나 제주시에 민원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개선되지 않던 중 지난달 25일 사고가 났다.

제주 세화포구 실종 여성 마지막 행적
제주 세화포구 실종 여성 마지막 행적

(제주=연합뉴스) 지난 25일 밤 제주시 구좌읍 세화포구에서 실종된 30대 여성의 마지막 행적, 캠핑카에서 편의점을 들른 후 다시 돌아오는 길에 방파제 위(소주병)에서 술을 혼자 마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어 다음 날에는 휴대전화(휴대폰)가 공중화장실 옆에 가지런히 놓인 채 발견됐다. 또 그의 슬리퍼가 물양장 위에서 발견됐다. 2018.7.31 [제주지방경찰청 제공] koss@yna.co.kr

ko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