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와인 명품·대중화"…영동군 농촌 신활력 플러스사업 추진

송고시간2018-08-03 13:30

2021년까지 70억원 투입해 생산시설 갖추고 관광자원도 개발

(영동=연합뉴스) 박병기 기자 = 충북 영동 와인을 명품·대중화하는 사업이 추진된다.

지난해 영동 와인축제 [영동군 제공=연합뉴스]
지난해 영동 와인축제 [영동군 제공=연합뉴스]

영동군은 '대한민국 와인산업을 선도하는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허브 영동' 프로젝트가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주관하는 농촌 신활력 플러스사업에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이 사업에는 2021년까지 국비 등 70억원이 투입된다.

군은 영동읍 매천리 레인보우 힐링타운 안에 가공시설을 건립해 와인 양산 체제를 갖춘다는 계획이다.

인근 와이너리와 체험마을의 경관이나 시설을 개선해주고, 인적자원 확보를 위한 교육 컨설팅도 강화할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영동 와인의 명품화와 대중화를 목표로 관광상품을 개발하는 등 와인을 이용한 6차 산업을 육성할 계획"이라며 "조만간 구체적인 사업계획을 확정하겠다"고 말했다.

국내 유일의 '포도·와인산업 특구'인 이 지역에는 농가형 와이너리 41곳이 들어서 있다. 한 해 생산되는 와인만 750㎖짜리 90만병에 달한다.

영동군은 해마다 와인축제를 여는 등 와인산업 육성에 힘쓰고 있다.

오는 10월 레인보우 힐링타운 안에 길이 420m, 폭 4∼12m, 높이 4∼8m의 와인터널도 개장한다.

bgi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