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류현진, 첫 재활 등판 4이닝 무실점 호투…최고 145㎞(종합)

송고시간2018-08-03 13:56

류현진의 첫 재활 등판 결과
류현진의 첫 재활 등판 결과

(서울=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산하 마이너리그 싱글A 랜초쿠카몽가가 구단 트위터로 전한 류현진의 재활 등판 결과. 류현진은 3일(한국시간) 부상 후 첫 실전을 치렀고 4이닝 2피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랜초쿠카몽가 퀘이크스 트위터]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류현진(31·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부상 후 처음 치른 실전테스트에서 합격점을 받았다.

류현진은 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랜초쿠카몽가 론 마트 필드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마이너리그 싱글A 레이크 엘시노어 스톰(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산하)과의 홈경기에 다저스 산하 랜초쿠카몽가 퀘이크스 소속 선발로 등판해 4이닝을 2피안타 무실점으로 막았다. 사사구는 한 개도 내주지 않았고, 삼진은 4개를 잡았다.

랜초쿠카몽가는 구단 트위터에서 류현진의 등판 내용을 자세히 전했다. 구단이 전한 류현진의 최고 구속은 시속 90마일(145㎞)이었다. 첫 재활 등판이란 점을 고려하면 의미 있는 구속이다.

5월 3일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에서 2회말 왼쪽 사타구니 근육을 다쳐 전력에서 이탈한 뒤 3개월 만에 처음 오른 마운드에서 류현진은 '빅리그 복귀 희망'을 키웠다.

류현진은 1회초 에드워드 올리바레스를 루킹 삼진 처리하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이구이 로사리오를 2루수 직선타로 잡은 류현진은 허드슨 포츠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삼자범퇴로 첫 이닝을 막았다.

2회초에도 쾌투 행진을 이어갔다.

류현진은 첫 타자 호르헤 오수나를 유격수 땅볼 처리하더니, 네이트 이즐리를 헛스윙 삼진으로 잡아냈다. 앨런 코르도바도 우익수 파울 플라이로 처리했다.

류현진은 3회 첫 타자 루디 기론에게 안타를 맞았다. 그러나 실점은 하지 않았다.

크리스 베이커를 중견수 뜬공으로 잡고, A.J. 케네디를 3루수 앞 병살타로 요리해 이닝을 끝냈다.

4회에도 류현진은 첫 타자 올리바레스에게 중전 안타를 내줬다. 그러나 로사리오를 3루 땅볼로 처리하고 포츠를 파울 팀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오나도 3루 땅볼로 잡아내 예정했던 4회를 채웠다.

미국 마이너리그 홈페이지에 따르면 류현진은 공 47개를 던졌다. 이 중 34개가 스트라이크였다.

마이너리그 재활 경기에 등판한 류현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마이너리그 재활 경기에 등판한 류현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아직 다저스는 류현진의 복귀 시점을 밝히지 않았다.

류현진은 부상 후 재활하다 불펜 피칭에 들어간 뒤 다시 치료를 받는 등 예상보다 긴 과정을 거쳤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최소한 네 차례의 재활 등판이 필요하다"며 류현진의 복귀를 서두르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다저스가 견고한 선발진을 갖추고 있어 류현진의 복귀가 급하지도 않다.

하지만 류현진은 첫 재활 등판에서 꽤 긴 이닝을 완벽하게 막아내면서 다저스에 행복한 고민을 안겼다.

랜초쿠카몽가는 류현진의 호투 덕에 8-2로 승리했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