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러다 물거품?' 한전공대 설립지연 가능성에 지역사회 우려(종합)

송고시간2018-08-03 18:12

송갑석 "한전 의지 안 보여"…한전 "애로사항 나열, 지연·축소 아니다"

한국전력 본사
한국전력 본사

[한전 제공]

(나주=연합뉴스) 박철홍 정회성 기자 = 한국전력이 한전공대 설립을 늦추고 규모를 축소하는 내용이 담긴 용역 중간보고서를 내놔 문재인 대통령 공약사업이 물거품 되는 것 아니냐는 지역사회 우려가 커지고 있다.

3일 한국전력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민주당 송갑석(광주 서구갑) 의원과의 정책간담회에서 한전공대 조기 설립 추진과 관련해 용역 중간검토 내용을 정리한 보고서를 내놓았다.

한전은 보고서에서 ▲ 주주의 반발 ▲ 광주·전남 지역 대학 반발 ▲ 설립비용 7천억원 부담 ▲ 위치선정 갈등 ▲ 한전 올해 상반기 적자 등을 한전공대 조기 설립을 가로막는 애로사항이라고 밝혔다.

보고서에서 용역업체 측도 '대학설립표준기간'을 근거로 애초 목표인 2022년에서 3년여 미뤄진 2025년께에나 공대 설립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공대 부지 규모도 예상했던 150만㎡가 아닌 40만㎡로 구상하는 내용이 담겼으며, 설립부지는 선정위원회를 구성해 결정하기로 했다.

한전공대 설립에 관한 이 같은 내용의 보고서는 지역사회의 기대를 저버리는 것은 물론 대통령 공약을 자칫 물거품으로 만들어 버릴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간담회에 참석했던 송 의원은 "한전이 2022년 공대 설립을 목표로 공격적이고 적극적으로 업무를 추진한다고 보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한전 측의 한전공대 설립 의지가 보이지 않는다"며 "2022년 개교 계획을 맞추려면 늦어도 내년에는 무조건 첫 삽을 떠야 한다"고 질타했다.

광주·전남 지역사회도 한전이 중간용역 보고서를 핑계로 사업에서 발을 빼려는 것이란 우려까지 하고 있다.

광주시는 한전의 이 같은 입장에 반발해 조만간 입장문을 발표할 예정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한전공대 설립은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으로 단순히 한전이 추진하는 사업으로 끝나지 않는다"며 "약속대로 사업이 반드시 진행되도록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전 측은 "한전공대 조기 설립을 위해서는 정부·정치권의 지원이 필요하다는 취지이며 보고서는 용역업체에서 검토 중인 현 단계 애로사항을 나열해 밝힌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설립 기한 지연은 용역사가 표준기한을 산정한 것이며, 부지 규모도 애초에 정해지지 않은 상황에서 기초 구상을 밝힌 것일 뿐이다"고 설명했다.

pch8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